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2.1℃
  • 구름조금강릉 4.0℃
  • 연무서울 0.1℃
  • 박무대전 3.1℃
  • 흐림대구 3.5℃
  • 울산 7.5℃
  • 박무광주 6.5℃
  • 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3.0℃
  • 제주 10.8℃
  • 맑음강화 4.2℃
  • 구름조금보은 2.3℃
  • 맑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국립재활원, 2019 세계보건기구 협력 재활 포럼 ‘Strengthening Rehabilitation in Health System’ 개최

보건의료시스템 내에서의 재활강화

 

 

(평화데일리뉴스) 국립재활원은 지난 9월 20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Strengthening Rehabilitation in Health System’을 주제로 2019 세계보건기구 협력 재활 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보건복지부 국립재활원 주관으로 개최되었으며 이범석 국립재활원장의 환영사와 김현준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의 축사로 막을 올렸다.

국립재활원은 2017년 한국 최초로 WHO 재활분야 협력센터로 지정된 이래로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아시아 서태평양 지역 장애와 재활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보건의료시스템 안에 재활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하여 양질의 재활·보건의료 인력이 양성되어야 함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실제로 많은 서태평양국가들은 다른 보건의료 인력에 비해 재활인력의 수가 부족하여 재활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WHO 서태평양지역 장애 자문관 셰릴 자비에, 호주 WHO 재활분야 협력센터장인 시드니대학의 기네스 르웰린 교수, 캄보디아 보건부의 락 무이 싱 부국장 등 정부 및 그 외 보건의료관계자가 참석하여 보건의료시스템 내에서 재활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날 오전 세션에서는 WHO가 추진하고 있는 보건의료체계 내에서 재활강화 전략과 건강지표로서의 기능의 중요성에 대해 호주 시드니대학의 기네스 교수 등이 발표하고 보건의료인력 양성을 통한 보건의료시스템의 강화에 대해서도 경험을 공유하였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발제 내용을 바탕으로 하여 장애·재활분야뿐만 아니라 보건의료분야에서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지원하기 위하여 국내외적으로 어떠한 협력이 이루어져야 하는지에 대한 깊이 있는 패널 토의가 있었다.

오후 세션에서는 WHO가 개발한 뇌졸중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뇌졸중 재활 교육자료를 소개하고 이것을 캄보디아에서 실제로 적용한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한국 실정에 맞는 적용방안을 논의하였다. 또한 국립재활원이 진행 중인 국제연수사업을 소개하면서 지속가능하고 효과적인 재활·보건의료 인력양성을 위한 방안을 고민하였다.

국립재활원 이범석 원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나라가 WHO 및 서태평양지역의 주변 국가들과 한층 더 긴밀한 공조와 협력관계가 구축되길 기대하며 보건의료시스템 내에서 재활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소중한 장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