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화)

  • 맑음동두천 21.7℃
  • 맑음강릉 24.5℃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1.9℃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4℃
  • 맑음고창 22.2℃
  • 맑음제주 23.4℃
  • 맑음강화 22.8℃
  • 맑음보은 18.3℃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대한광통신, 295억원 규모 중앙아프리카공화국 광백본망 구축 턴키 공사 수주

2018년 연결매출액 1671억원 대비 17.62%
“세계적 기술력 통해 아프리카 광백본망 구축 시장 확대할 것”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재원으로 사업 안정성 확보

 

 

(평화데일리뉴스) 국내 유일 광섬유 모재 제조업체 대한광통신은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정보통신부로부터 295억원(29,454,730,985원, USD 24,646,248) 규모의 광백본망 구축 턴키 공사를 수주했다고 지난 23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는 2018년 연결 매출액 대비 17.62%에 해당하는 규모로 공사기간은 14개월이다.

이 공사는 아프리카개발은행이 중부아프리카 지역에 광백본망 구축을 지원하는 그란트 사업의 일부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수도인 방기에서부터 카메룬 국경인 감볼라 및 콩고공화국을 연결하는 살로까지 953km 거리에 광통신 백본망을 구축하는 공사이다.

대한광통신은 이 공사의 설계, 광케이블 및 전송 장비, 유틸리티 납품, 시공 등 프로젝트 전 과정을 턴키(일괄수주) 방식으로 진행하게 된다.

2017년 11월 178억원(USD 15,966,890) 규모의 콩고민주공화국의 World Bank 광백본 사업 수주에 연이은 성과이다.

대한광통신 박하영 대표이사는 “이 공사의 자금원은 아프리카개발은행으로 사업성과 재원 안정성이 확보되어 있다”며 “이번 수주로 대한광통신의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 만큼 토탈 솔루션 사업을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각지로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수주는 대한광통신이 과거 한국수출입은행의 EDCF 사업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다자간개발은행 사업에 대한 구매 조달 절차를 면밀히 검토하고 고객 맞춤형 수주전략을 세운 결실로, 대한광통신은 주력사업인 광섬유, 광케이블 등 제품 판매를 넘어 광통신 토탈솔루션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여 지속 성장하겠다는 각오다.

현재 중부아프리카 지역은 경제적으로 매우 빈곤하고 사회, 경제, 인프라가 열악하여 국제사회의 원조 및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눈을 뗄 수 없는 강렬한 우리 춤’… 국립무용단 레퍼토리 ‘회오리’ 10월 3일 공연
(평화데일리뉴스)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무용단과 핀란드를 대표하는 안무가 테로 사리넨이 함께 만들어낸 강렬한 우리 춤의 소용돌이 ‘회오리’가 10월 3일(목)부터 5일(토)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회오리’는 서사를 바탕으로 한 극적인 스토리텔링 형식의 신 무용극을 정립하며 한국무용 역사의 한 축을 맡아 온 국립무용단이 처음으로 해외 안무가를 만나 과감한 변화를 시도해 주목받았다. 국립무용단이 선택한 첫 번째 해외 안무가는 테로 사리넨이다. 유럽을 무대로 발레부터 현대무용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 중인 핀란드 출신의 그가 안무를 맡았다는 점에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회오리’는 2014년 초연 당시 한국 춤의 원형에서 파생된 이국적이면서도 깊이 있는 움직임으로 평단과 관객 양쪽에서 호평받았다. 이후 ‘회오리’는 두 차례의 국내 재공연과 프랑스 칸 댄스 페스티벌 초청공연(2015년 11월)을 거치며 국립무용단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매김했다. 전통 한국무용 고유의 우아한 선과 역동적이고 현대적인 안무를 매혹적으로 살려 주목받은 ‘회오리’에 대한 반응은 해외 무용계에서도 뜨거웠다. 칸 댄스 페스티벌 예술감독 브리지트 르페브르는 부임 후 첫 축제의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