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 구름조금동두천 -1.6℃
  • 구름많음강릉 1.8℃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4.0℃
  • 구름많음울산 3.6℃
  • 흐림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4.7℃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7.0℃
  • 구름조금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0℃
  • 흐림강진군 3.5℃
  • 구름많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태국과 부탄의 전통 춤 한국에서 만나다

전통춤 문화의 기원은 주로 풍년과 복을 기원, 건국신화등에서 비롯되는 공통점
10월 4일~5일 2일간 선보이는 태국과 부탄의 전통문화를 한국에서

각 나라마다 고유의 춤이 있듯이 우리나라에도 전통 춤이 존재한다.
보편적으로 생각하는것이 강강술래지만 이는 풍작을 기원하는 민속놀이의 일환이기에 춤이라고 보기엔 다소 모호하며 우리나라의 전통 춤으로 꼽자면 승무, 살풀이춤, 탈춤 등이 있다. 탈춤은 풍자와 해학을 담은 춤, 승무는 불교적 색채가 강하게 반영된 무용, 살풀이춤은 무무(巫舞: 무당의 춤) 계통의 춤으로 액을 푼다는 의미를 가진 민속 무용의 일환이다. 그외에도 많은 무용이 있으며 부채춤 또한 한국의 춤에 속한다.

 

가까운 나라인 일본과 중국역시 고유의 춤이 존재하며 일본은 오봉축제(한국의 추석)에서 추는 춤인 본오도리, 부요우(무용), 카부키등이 있으며, 중국에는 용춤, 사자춤등 각 나라마다 고유의 특성을 품고있다. 이들 역시 무속신앙과 풍요기원을 위해 만들어진 공통점이 있다.

 

그렇다면 다른 아시아권의 전통춤은 어떨까?
태국의 전통춤인 콘(Khon)과 부탄의 다메체(Drametse) 가면북춤은 다가오는 10월 4일과 5일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개최(태국 문화부, 부탄 내무문화부 후원)하는 2019 인류무형문화유산 초청공연 및 국제콘퍼런스 神들의 춤 아시아의 가면연회에서 볼 수 있다.

 


태국의 전통춤인 콘은 인도문화권의 라마야나 신화를 태국식으로 극화한 라마키엔의 이야기다. 
콘은 태국 왕궁에서 전해져온 전통 가면극으로 100명 이상의 배우들과 대규모의 피파드 오케스트라, 서술자들, 코러스들을 포함하는 만큼 그 규모가 큰 전통춤에 해당된다. 콘의 진행방식은 서술사의 낭송에 맞춰 춤꾼들이 무언으로 연기를 하는 것으로 기본적인 레퍼토리는 15세기부터 시대를 이어 전해졌으며 하나의 사회적 행사로서 자리잡고 있다.

 

부탄의 다메체의 가면북춤은 부탄의 불교축제 기간 중에 실시된 탈춤 군무로서 동부 다메체 지역에서 시작되어 현재는 부탄 전역에서 연행되는 민중 가면춤으로 부탄 사람들은 이 가면연회를 보는 것은 복을 받는 행위이며 축복을 받기 위해 죽기 위해 꼭 한번은 봐야하는 춤으로 생각한다.

 


가면북춤은 주로 악마와 악령들을 물리치고 부처의 보살핌과 자비심에 감화된다는 불교적 내용을 담고 있으며, 16명의 동물가면을 쓴 무용수들이 축원 의식무를 연행한 후 차례로 기쁨, 용기, 걱정 등 9개의 감정을 21개의 다양한 춤사위로 표현하며 각 동작마다 표현하는 뜻은 다르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태국의 콘과 부탄의 다메체 가면북춤은 국내에서도 보기 어려웠던 만큼 다가오는 10월 4일과 5일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에서 이를 직접적으로 볼 수 있게된다. 태국과 부탄의 춤만이 아닌 한국의 탈춤또한 볼수 있으며 각 공연중에서 꼽는 대표적인 명 장면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합동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위에서 살펴본 일부 아시아권의 춤들이 대대적으로 가진 공통점은 종교적, 무속신앙, 민속, 토속신앙등의 기원을 담고 있으며 고대를 살아온 사람들이 풍작기원과 액운보단 복이 들어오는것을 기원하고, 하나의 신화를 자신들의 문화로 극화화 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전통춤 중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것들도 있어 그 나라의 자존심이기도 하며 대표하는 무형유산이며 이번 행사를 통해 같은 아시아권이지만 다른 전통춤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여긴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아톤, 제주은행에 엠세이프박스 기반 모바일OTP 라이선스 공급계약 체결
(평화데일리뉴스)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은 제주은행에 소프트웨어 기반 보안매체 모바일 OTP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아톤의 모바일 OTP는 금융거래 시 이용하는 추가 인증 수단으로, 별도의 실물 보안 매체 없이 고객 인증 프로세스를 간소화하여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높은 보안성을 보장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제주은행 모바일뱅킹 앱 ‘jBANK’에 아톤의 모바일 OTP를 적용하여 고객이 모바일 비대면 계좌 개설 및 계좌이체 등 금융 서비스를 보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아톤의 모바일 OTP 솔루션 도입을 통해 제주은행의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바이오 인증 또는 4자리 계좌 비밀번호 등 간편한 절차만으로 더욱 편리하게 금융 거래를 하는 동시에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될 예정이며, 본 서비스는 올해 초에 오픈 할 예정이다. 특히 아톤이 제주은행에 공급하는 모바일 OTP는 아톤이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개발한 시큐어엘리먼트인 ‘엠세이프박스’를 적용하여, 스마트폰 내에서 암호화 키와 암·복호화 알고리즘이 노출되거나 유출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함으로써 보안 수준을 높였으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정영순 한국자총 서울시지부 부회장, 한반도 남북통일 방향 제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이영석 회장과 권익현 수석부회장 등 조직 간부 200여명은 1월 8일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고, 용산 미군기지 내에 있는 드래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정영순 부회장이 특별안보교육을 통해 ‘남북통일은 어느 체제로’의 주제로 교육하며 “남북평화통일은 한반도뿐 아니라 국제문제이기도 하며,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통일이 될 때 중국도 민주화가 가능하고, 동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이 보장되며, 전 세계 평화를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제국주의가 물러가고, 미소군정이 들어선 이후 한국과 북한은 전혀 다른 국가체제가 들어섰고, 민주주의와 공산주의는 상호 대립관계에 있다. 주한미군이 들어선 용산 미군기지에 있는 드래곤 호텔에서 열린 이번 ‘평화통일 교육’은 미국을 통해 얻은 자유민주주의 제도의 중요성을 새삼 일깨워준다. 정영순 부회장의 강연은 한반도 통일과업에 ‘명확한 목표’를 던졌고,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가 향후 전개할 평화통일 과업의 실천적 사업에도 ‘방향’을 제시했다. 정영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부회장(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은 “남한 사회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고히 하고, 시장경제를 바탕으로 더욱 굳건한 사회 안정을 유지, 발전시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