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13.6℃
  • 흐림강릉 10.2℃
  • 맑음서울 13.6℃
  • 맑음대전 13.5℃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6.5℃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4.9℃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4.3℃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중국 대련 한국청소년 오케스트라음악회 개최,새로운 대한민국 향후 100년을 그리자

중국 대련한국청소년 오케스트라  음악회 개최,새로운 대한민국 향후 100년을 그리자

 

 

이종걸 국회의원이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의 특별위원장을 맡아 1일(화)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국 대련한국청소년 오케스트라 축하연주회'에 참석해 "세계각지에서 대한민국의 뿌리를 자랑스럽게 지켜오고 계신 여러분들은 대한민국의 현재를 만드셨고 미래를 만들고 계십니다“라고 대회사에서 밝혔다. 국회의장 문희상의장은 ”한중교류에 큰역할을 담당한 전세계에서 유일한 한인 청소년 오케스트이며 740만 해외동포의 힘을 한데 모아 영광의 100년 역사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제14회 세계한인의 날'을 축하하고 3·1 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렸다. 공연을 위해 방한한 '대련한국청소년 오케스트라'는 2008년 창단 이후 수많은 정기연주회를 통해 한-중 교류에 큰 역할을 해왔다. 연주회에는 이종걸·김한정·서영교·정진석 의원, 박원우 2019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 및 중국한국인총연합회장, 강인희 2019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 및 러시아·CIS한인총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중국 대련한국청소년 서경렬 오케스트라 단장은 중국에 거주하는 한국교민사회의 자랑이 되고 있으며, 나아가 중국인들에게도 수준높은 연주를 통하여 민간 외교관의 역할을 톡톡히 감당하고 있다며 감히 자부한다고 했다.

 

 




국경없는의사회, ‘세계의 소외된 위기를 전하는 목소리’ 대학생 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평화데일리뉴스)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지난 달 30일 서울 강남구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에서 대학생 서포터즈 2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국경없는의사회 서포터즈는 한국 대중을 대상으로 세계의 소외된 위기 상황을 알리고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 지원 활동을 소개하며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지원하는 대학생 봉사단이다. 이번 발대식에는 300여명의 지원자 중 최종 선발된 대학생 24명이 참석했으며, 국경없는의사회는 서포터즈에게 기관의 주요 활동과 원칙을 소개하고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서포터즈는 앞으로 약 3개월간 국경없는의사회의 다양한 활동에 참여해 구호 현장 소식을 전하고 오프라인 행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총장은 서포터즈를 환영하며 “한국, 더 나아가 아시아와 전 세계의 미래를 책임질 세대인 만큼 전세계 인도주의적 위기와 중요한 보건 이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서포터즈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2기 서포터즈로 활동하게 된 강하니 학생은 “중학교 때 국제 구호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됐고 특히 난민 문제를 관심 갖고 지켜봐 왔는데, 전공이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인 만

우즈베키스탄 고려인과 함께 하는 궁중무용
10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재외동포 무형유산 초청연수가 진행된다. 이 행사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는 재외동포(고려인) 전통예술인을 초청해 우리 무형문화재 전승역량을 강화하며 재외동포 사회에 무형유산을 널리 보급하기 위해 지원하는 국립무형유산원의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시작된 사업이다. 이번 연수에는 특별히 올해 4월 19일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진행한 한국-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환영공연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제40호 학연화대합설무를 선보인 우즈베키스탄 중앙 고려인문화협회 소속 3개 무용단 '장미·나피스·아사달'의 무용단원들을 초청했다. 이들 무용단은 현재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의 전통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어 이번 연수에 그 의미를 더했다. 초청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전북 전주)과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서울)에서 학연화대합설무 이수자에게 직접 지도를 받고 있다. 현재, 국가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 전승자들과 함께하는 현장학습을 병행하고 있으며, 학연화대합설무 이흥구 보유자의 특강으로 해당 종목의 역사와 전승양성 과정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초청받은 세 무용단중 하나인 '장미 무용단' 단장 김예브게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