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2.1℃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조금울산 16.8℃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1.0℃
  • 구름많음제주 17.6℃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14.0℃
  • 구름조금거제 15.8℃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한반도 평화의 어벤져스, 인도네시아

각종 행사에 남북한 정상 동시 초청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지위, 민주·평화 수호

 

청와대가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3개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기 위해 협상을 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네시아가 한반도 평화에 적극 동참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오는 11월 25~26일 부산에서 열릴 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는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번영과 평화를 위해 한·아세안 간 협력 강화가 이뤄질 전명이다. 또한 한반도 문제, 초국가 위협 공동 대응 방안, 국방·방산협력 등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이자 국내총생산(GDP) 세계 16위의 경제 대국이다. 특히 인도네시아 조코위 대통령은 2018년 4월 지난 제1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직후부터 남북한 대사를 대통령궁으로 초청하는가 하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도 남북 정상 모두를 초청했다. 물론 정상 간의 만남은 불발되었지만, 인도네시아가 이렇듯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을 하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지 않을 수 없다.

 

인도네시아는 2018년에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의 지위에 올랐다. 따라서 향후 평화유지활동(PKO), 팔레스타인 문제 등에 중점을 두고 국제 평화 이슈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인도네시아는 2018년 믹타 의장국으로서 ‘창의 경제 발전과 세계평화 기여’를 주제로 활발한 대내외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여기에는 유엔을 중심으로 믹타 공동발언을 주도하는 것은 물론이고 민주주의, 인권, 평화 등 국제사회 공통의 가치를 변호했다.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 ‘철의 여인’인가? ‘권력에 취한 독재자’인가?
(편집자 주) 지금 동아시아는 ‘격동의 시대’를 살고 있다. 세계 경제의 패권에 도전하는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으며, 다시 ‘전쟁국가’가 되기 위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헌법 개정과 함께 한국과 경제 전쟁을 벌이고 있다. 북한의 김정은은 다시 미사일을 쏘아올림으로써 한반도 평화에는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 경제강국이자 관광대국이었던 홍콩의 도심은 ‘송환법’으로 인해 과격한 폭력시위와 강제진압이 이뤄지고 있다. <동아시아 평화뉴스 – 데일리 뉴스>는 격동의 동아시아를 이해하고 평화를 추구하는 장기 비전의 마련을 위해 ‘동아시아 리더십 탐구’ 시리즈를 연재한다. 각국 지도자들의 성장배경, 정치적 출신과 행보 등을 집중 탐구해 동아시아에 대한 깊은 이해를 위해 독자들에게 심층적인 정보과 지식을 전달하고자 한다. 홍콩은 지금 지옥을 방불케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송환법 반대 반(反) 정부 시위가 10월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경찰의 폭력적인 강경 진압이다. 시위에 참여했던 15세 소녀가 실종되지 3일 만에 바닷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되는가 하면, 또 다른 시위 참가자 여성은 성폭행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