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조금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17.7℃
  • 흐림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8.5℃
  • 흐림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18.3℃
  • 제주 17.0℃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18.9℃
  • 흐림경주시 16.4℃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카드뉴스] 트럼프가 뜬금없이 베트남을 ‘나쁜 나라’라고 한 이유는?

글 : 박경민 기자
그래픽 : 이경아 기자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 ‘철의 여인’인가? ‘권력에 취한 독재자’인가?
(편집자 주) 지금 동아시아는 ‘격동의 시대’를 살고 있다. 세계 경제의 패권에 도전하는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으며, 다시 ‘전쟁국가’가 되기 위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헌법 개정과 함께 한국과 경제 전쟁을 벌이고 있다. 북한의 김정은은 다시 미사일을 쏘아올림으로써 한반도 평화에는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 경제강국이자 관광대국이었던 홍콩의 도심은 ‘송환법’으로 인해 과격한 폭력시위와 강제진압이 이뤄지고 있다. <동아시아 평화뉴스 – 데일리 뉴스>는 격동의 동아시아를 이해하고 평화를 추구하는 장기 비전의 마련을 위해 ‘동아시아 리더십 탐구’ 시리즈를 연재한다. 각국 지도자들의 성장배경, 정치적 출신과 행보 등을 집중 탐구해 동아시아에 대한 깊은 이해를 위해 독자들에게 심층적인 정보과 지식을 전달하고자 한다. 홍콩은 지금 지옥을 방불케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송환법 반대 반(反) 정부 시위가 10월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경찰의 폭력적인 강경 진압이다. 시위에 참여했던 15세 소녀가 실종되지 3일 만에 바닷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되는가 하면, 또 다른 시위 참가자 여성은 성폭행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