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많음강릉 14.7℃
  • 구름많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7.8℃
  • 맑음고창 17.8℃
  • 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7.3℃
  • 맑음보은 17.2℃
  • 구름조금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이슈엔오피니언

동아시아 민주주의, 어디로 가고 있나?(1) - 일본편

[편집자 주] 평화와 민주주의 결코 떼려야 뗄 수 없는 긴밀한 관계다. 민주주의가 파괴되면 평화도 사리지고, 평화가 없는 상태에서 민주주의의 꽃이 필리 만무하다. 그런 점에서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동아시아 각국의 민주주의 현황을 알아보는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최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민주주의연구소에서는 <2019년 세계 민주주의 동향 특별호 (2019 World Democracy Review)>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동아시아 각국의 민주주의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국, 대만, 홍콩, 일본의 민주주의 현황에 대해 총 4회에 걸쳐 분석 기사를 연재한다.

 

일본 - 강한 야당도 마땅한 대안도 없는 선택 없는 민주주의

 

일본 민주주의의 가장 큰 문제는 여당과 야당의 대립각 자체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는 곧 자민당이 일당 독주를 한다는 것과 같은 의미이다. 사실 건전하고 일반적인 국가라면 여당과 야당이 끊임없이 대립하고 갈등하고 타협하는 과정을 거친다. 또 이것이 바로 민주주의의 발전 과정이기도 하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정치 이념상 경쟁적인 정당 간의 의미 있는 정치적 대립구도 자체가 형성되어 있지 않다. 흔한 ‘진보-보수’의 대결도 없다. 이는 야당이 거의 ‘붕괴’된 수준이기 때문이다. 일회성 정당들이 생겨나기는 하지만 금방 사라지는 일이 흔한 일이다.

 

그러나 보니 아베 신조 총리는 일본 역사 상 가장 장기간 총리를 하고 있다. 아베는 그간 지속적인 장기집권 플랜 하에 사회보장개혁, 무상 교육, 고령화 문제 해결 및 노동력 감소 등에 대한 다양한 대안을 만들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베의 큰 실책은 2020년까지 기한을 두었던 헌법 개정에 필요한 3분의 2 이상의 의석을 얻지는 못했다는 점이다.

 

 

또 일본은 미국과 중국의 패권 전쟁 사이에서 아시아 지역에서의 영향력이 현저하게 떨어지고 있다. 경제적으로는 여전히 부유한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영향력도 없고 지정학적으로도 중요성이 별로 없다.

 

무엇보다 아베노믹스라는 경제 활성화 전략이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1인당 GDP 성장률은 큰 변화가 없지만 소득 불평등이 증가하기 시작했고, 여전히 비정규직 비율이 높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비정상적인 상황을 정부가 바꾸려고 하지도 않고, 노동자들 역시 바꾸고자 하는 움직임이 없다는 점이다.

 

결국 일본 민주주의의 현실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라고 진단할 수 있다. 강력한 야당도, 강력한 이념도, 새로운 경제 구상도 없는 현실에서 일본은 끊임없이 역사 문제만 가지고 자신의 위상을 확보하려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결국 현재 일본의 민주주의는 발전은커녕, 정체, 혹은 후퇴의 길을 걷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 ‘철의 여인’인가? ‘권력에 취한 독재자’인가?
(편집자 주) 지금 동아시아는 ‘격동의 시대’를 살고 있다. 세계 경제의 패권에 도전하는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으며, 다시 ‘전쟁국가’가 되기 위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헌법 개정과 함께 한국과 경제 전쟁을 벌이고 있다. 북한의 김정은은 다시 미사일을 쏘아올림으로써 한반도 평화에는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 경제강국이자 관광대국이었던 홍콩의 도심은 ‘송환법’으로 인해 과격한 폭력시위와 강제진압이 이뤄지고 있다. <동아시아 평화뉴스 – 데일리 뉴스>는 격동의 동아시아를 이해하고 평화를 추구하는 장기 비전의 마련을 위해 ‘동아시아 리더십 탐구’ 시리즈를 연재한다. 각국 지도자들의 성장배경, 정치적 출신과 행보 등을 집중 탐구해 동아시아에 대한 깊은 이해를 위해 독자들에게 심층적인 정보과 지식을 전달하고자 한다. 홍콩은 지금 지옥을 방불케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송환법 반대 반(反) 정부 시위가 10월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경찰의 폭력적인 강경 진압이다. 시위에 참여했던 15세 소녀가 실종되지 3일 만에 바닷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되는가 하면, 또 다른 시위 참가자 여성은 성폭행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