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6℃
  • 흐림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18.8℃
  • 흐림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17.9℃
  • 흐림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7.4℃
  • 흐림금산 17.7℃
  • 흐림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혐한’이 생긴 문화적인 이유 3가지

일본은 우리나라의 오랜 우방이었다. 과거 식민지의 역사가 있기는 했어도, 현대사에서 일본과 우리는 끊을 래야 끊을 수 없는 관계였다. 일본은 싫어하는 쪽은 차라리 우리였다. ‘반일감정’, ‘쪽바리’ 등의 말들이 존재해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일본이 한국을 싫어하기 시작했다. ‘혐한’이 가장 대표적이다. 과거에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던 현상이 지금 일본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 특히 한국을 싫어하는 사람의 연령대가 다양화되고 있다는 점이 문제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가장 많고, 여성도 30%이상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제 더 이상 소수의 젊은이, 혹은 식민지 시대를 경험했던 노년층이 혐한의 주체가 아니라는 점이다. 혐한의 본질적인 이유를 되돌아보고 일본인들의 심리 상태를 알아본다.

 

 

 

일본은 한때 세계 2위의 경제 대국이었다. SONY, PANASONIC, TOYOTA 등은 전 세계인이 갖고 싶어 하는 브랜드였다. 그래서 한때 일본인들은 ‘일본인이라서 자랑스럽다’는 말을 아낌없이 하고 다녔다. 하지만 1990년대 말 일본 경제의 버블이 터지면서 ‘잃어버린 20년’을 경험했다. 이는 일본 국민들로서는 너무나도 당황스러운 일이었다.

 

그토록 잘 나가는 일본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지만, 사실 그것은 버블에 불과했다는 초라한 자신들의 현실을 직시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자 과거의 높았던 자부심은 하루아침에 열등감으로 변해버렸다. 이 열등감이라는 심리가 사회 전반으로 퍼져나가면서 이는 일본인들의 문화가 되어버렸다. 내세울 것이 없어진 일본 국민들의 마음에는 과거에 대한 향수가 자라기 시작했고, 억압된 마음이 분노로 표출되기 시작했다.

 

 

일본인들에게 가장 화가나는 것은 한때 식민지 지배 하의 못사는 나라 한국이 이제 자신들을 제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일본의 기성세대는 한류 문화에 열광하는 자녀 세대의 모습을 보면서 보통 불편한 것이 아니다. 그뿐이 아니었다. SAMSUNG, LG 등의 브랜드는 전 세계를 휩쓸면서 자신들의 브랜드를 집어 삼켜버렸다.

 

거기다가 한국의 놀라운 민주주의 의식, 시민들의 시위 등에 대해서 ‘우린 뭐지?’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정치에 그다지 관심이 없다지만, 대통령까지 바꿔버리는 한국의 모습에서 일본의 열등감은 더욱 깊어지고 강해졌다고 볼 수 있다. 거기다가 중국까지 세계적인 위상을 높이다보니 이제 과거의 일본의 모습을 찾기는 힘들어졌다.

 

 

 

뿐만 아니라 일본은 그 스스로 국제적인 고립을 선택했다는 면도 있다. 과거 일본은 ‘우리끼리’라는 정서가 강했다. 질 좋은 해산물, 축산물 등은 해외로 수출하지 않고 오히려 자국 국민들이 먹기에 바빴다. 여기에다 ‘기가 센 중국이나 한국의 틈에 끼이지 말자’라는 생각까지 하면서 스스로의 고립을 자초한 것이다. 그래서 심지어 일본인들은 ‘글로벌화 하지 말자’라는 인식까지 생겨버렸다.

 

 

그런데 이러한 안락한 생활의 추구가 결국에는 ‘존재감 없는 일본’을 만들어버렸다. 이제 국제 사회에서 일본은 대국으로서의 위치보다는 역사 분쟁,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출하는 ‘문제아’가 되어버렸다. 과거처럼 일본 브랜드는 선호하는 사람도 별로 없고 일본인을 그리 선호하지도 않는다. 이러한 억눌린 감정은 자신의 분노를 외부로 쏟아내는 혐한의 중요한 심리적인 바탕이 되고 있다.

 

억눌린 것은 언제든 터지기 마련이다. 사람의 심리도 마찬가지지만, 한 국민들의 집단적인 정서도 마찬가지다. 잘 나가고 싶은데, 멋있는 국가가 되고 싶은데 그것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때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누군가를 미워하는 감정’을 만들어내고 그것을 향해 분노를 폭발시킴으로서 자기 위로를 하는 것이다. 그리고 바로 이것이 오늘날 혐한의 문화적이고 심리적인 배경이 된다고 할 수 있다.




한국 민주화운동 중 하나인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서 지정
1979년 10월 16일 부터 20일까지 부산직할시(현 부산광역시)와 경상남도 마산시(현 창원시)에선 박정희 대통령의 유신체제에 대항한 항쟁이 일어났었다. 부마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저항하는 운동으로 부산대학교 학생들이 "유신철폐"의 구호와 함께 시위를 시작하며 17일부턴 시민계층으로 확산되어 18일과 19일엔 부산만이 아닌 마산(현 창원) 지역으로 시위가 확산되며 이 당시 참여인원은 약 1만명 이상이었다. 이 항쟁은 유신체제의 종말을 앞당긴 계기가 되었으며 부마민주항쟁이 종료된 후 약 1주일뒤 10.26 사태란 결과와 함께 1980년도의 광주 민주화 운동과 1987년도의 6월 항쟁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현대의 민주화운동중에서도 우리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에대해 기억하고 있는만큼 이에대한 큰 영향을 미친 부마민주항쟁은 올해를 기점으로 40주년을 맞이하게 되었고 법정기념일로 공식적으로 지정되어 오전 10시 창원 경남대 대운동장에서 처음으로 정부주관 행사가 실시된다. 이 기념식에선 당시 민주선언문을 작성했던 이진걸씨 등 항쟁 참여자의 가족을 비롯해 진영 행정안정부 장관,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송기인 이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