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0.1℃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8.4℃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17.7℃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전국방방곡곡

목포에서 잊혀진 남도의 독립운동가들을 만난다

 

2019년은 우리들에게 있어 3.1운동과 함께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함께 광주학생독립운동 9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를 맞이하고 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목포시와 함께 오는 22일부터 2020년 1월 27일까지 1919 남도, 대한독립만세!를 전남 목포 해양유물전시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나라를 빼앗긴 우리 민족의 독립을 향한 간절한 염원과 이를 위해 희생했던 순국선열들을 기억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로 남도 사람들의 3.1운동과 항일독립운동을 재조명하고 아울러 일본 제국주의에 의해 참담하게 수탈되었던 조선의 바다를 소개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이번 전시에선 국내 외 3.1독립선언서를 비롯해 전라남도에서 펼쳐진 항일의병들과 3.1운동, 일제강점기 해양 수탈과 관련된 유물과 기록물, 사진 등 200여 점의 전시물이 소개되며 목포정명여학교의 3.1독립선언서와 독립가, 조선독립광주신문 창간호(1919), 광주학생운동의 주도자 김상환의 옥중 엽서(1930), 신안 장산도 출신 독립운동가 장병준,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주역 박기옥 등 남도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자료 또한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독립운동가와 학생운동을 한 학생들의 자료들만이 아닌 '1919, 남도의 슬픈 봄' 영상을 통해 일제강점기 시절 나라를 빼앗긴 우리 민족의 아픔과 분노 순국선열자들이 자신들의 생을 걸고 외친 '대한독립만세'에서 느껴지는 감격의 순간과 그들의 심경을 느끼고 되새길 수 있을 것이다.

 

전시는 총 3개 주제 구성으로 제1부 <1919, 세계에 대한독립을 외치다>, 제2부 <독립의 염원, 남도바다에 울려퍼지다>, 제3부 <일본제국주의에게 바다를 빼앗기다>로 구성되어 있으며 일제강점기 시절의 어두운 역사와 전국에서 일어난 3.1운동속에서 전라남도의 독립운동과 함께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들과 민중들의 3.1운동 흔적 그리고 일제강점기 시절 해양주권마저 빼앗긴 조선과 조선 어부들의 생활상, 1897년 개항도시 목포를 통해 이뤄진 전라남도 미곡, 면화, 해산물 등 경제수탈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특별전 개막식은 22일 오후 4시에 열리며 독립운동유공자 후손들이 함께 참여하며 목포정명여자중학교 합창단이 목포 4.8만세운동 당시에 불렀던 독립가를 부르며, 일제강점기 민족의 애환이 서린 노래공연도 펼쳐 전시의 의미를 한층 높여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