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5℃
  • 구름조금강릉 14.1℃
  • 맑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조금대구 13.4℃
  • 맑음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16.4℃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3.2℃
  • 구름많음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3.3℃
  • 구름많음보은 10.6℃
  • 구름많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1.6℃
  • 구름조금거제 16.6℃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 그녀에게 다가오는 선택의 시간(2)

특별기획 격동의 동아시아 리더십 탐구 ②

 

 

(제1편 링크)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 ‘철의 여인’인가? ‘권력에 취한 독재자’인가?

 

[1편에 이어] 어려서부터 똑똑했던 그녀는 승승장구하는 학창생활에 이어 공직 생활에서도 잘 나가는 여성이었다. 홍콩의 명문대라고 할 수 있는 홍콩대에서 사회복지를 전공한 그녀는 1980년도 홍콩행정청에 들어가서 공직을 시작했다. 다만 그녀는 사회적인 활동에 대한 욕구가 매우 강했다. 대학 1학년을 마친 그녀는 사회복지에서 사회학으로 방향을 전환했고 이는 그녀 자신이 보다 적극적인 사회적 참여를 원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홍콩의 정부에 들어간 그녀는 요직을 두루 거치기 시작했다. 예산, 재무, 사회 복지부를 거쳤으며 개발국장에 이어 정무사장을 역임했다. 그녀의 활동은 초기부터 주변의 큰 인정을 받았다. 그 결과 영국의 명문대학교 케임브리지 대학에 파견되어 개발 정책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기도 했다.

 

 

그녀가 중국의 눈에 띄기 시작한 것은 바로 우산혁명 때였다. 2014년에 발생한 홍콩의 민주화시위인 우산혁명 때에 캐리 람은 시종 일관 강경한 자세를 유지하면서 시위를 진압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시위대는 처참하게 무너졌고 중국은 캐리 람의 모습을 보면서 애무 흡족해했다. 특히 이 우산혁명의 진압과정에서 그녀는 매우 유명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시위대의 대표와 면담을 한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동의할 수 없다는 점에만 동의한다.”

 

 

이 놀랍도록 강력한 적대적 사고와 정책은 지금까지로 캐리 람 장관을 규정짓는 하나의 정체성이라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녀는 당연히 중국의 ‘일국양제’ 체제를 지지한다. 홍콩과 중국은 하나의 국가지만 두 개의 체제를 유지한다는 내용이다. 당연히 중국과의 협력에 대해 매우 중요하게 생각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녀는 중국의 지지는 얻었지만, 홍콩 시민들에게 ‘원수’가 되어 버렸다.

 

어릴 때부터 승승장구했던 캐리 람 행정장관. 하지만 계속해서 시민들의 피를 흘리게 할 수 없음은 그녀 자신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이제 그녀가 해야 하는 선택의 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긴급분석] 동북아 경제 공동체 지켜줄 축산안보 시급
최근 아프리카 돼지열병(이하 ‘돼지열병’)으로 인해 국내 축산산업이 큰 위협을 받고 있다. 중요한 점은 질병이 중국에서 북한을 거쳐서 남한으로 내려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돼지열병은 그간 유럽 및 아프리카 국가들에게서 주로 발병했지만, 2018년 중국에서 발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리고 9개월 이후인 2019년 5월에 북한에서도 발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북한 자강도 우사군에서 발병한 것으로 알려진 후, 17마리의 돼지를 폐사시켰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그 이후에는 소식이 없다. 그러던 것이 4개월 후 남한에서 돼지열병이 발병했다. 아직 구체적인 역학조사는 하지 않았지만, 정황증거로 봐서는 중국→북한→남한의 경로를 거쳤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런데 돼지열병은 우리나라에만 큰 타격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북한에서의 타격도 매우 크다. 북한은 우리에 비해 식량사정이 매우 열악하기 때문에 돼지고기에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만약 백신이 없는 돼지열병이 북한을 강타했다면 북한주민들의 타격도 엄청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평화연구원에 따르면, 북한에서 돼지는 매우 중요한 재산목록 중의 하나이며, 돼지 한 마리를 키워 팔면 쌀 200kg을 구입할 수

미리 보는 제10회 아시아미래포럼 - 동아시아, 지속 가능한 평화는 어떻게?
오는 10월 23일부터 24일까지 용산 서울드레곤시티호텔에서 ‘제10회 아시아미래포럼’이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새로운 합의’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중 기획섹션인 ‘동아시아의 새로운 질서와 평화’에는 왕후이 중국 칭화대학교 인문학부 교수, 신도 에이이치 일본 쓰쿠바대학교 명예교수가 특별 발제를 하며 박명림 연세대학교 대학원 지역학협동과정 교수가 좌장을 맡고, 문태훈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이 토론을 진행한다. 이날 진행될 두 발제자의 발표 내용을 미리 간략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 신도 교수의 주장 요지 >> ▶ “팍스 아메리카나, 즉 미국 주도의 세계질서가 끝났고, 세계의 축이 아시아로 옮겨지고 있다. 이는 중국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염두에 두고 있다. 일대일로는 2013년 시진핑 주석이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처음 제기한 구상으로 고대 실크로드처럼 내륙과 해양에 다양한 길을 만들어 유라시아와 아프리카 대륙을 하나로 연결하자는 전략이다.” ▶ “이러한 ‘일대일로’를 중심으로 아시아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야 한다. 군사적 동맹이 아닌 사회·경제적 관계를 바탕으로 신뢰를 쌓아 빈곤을 해소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