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맑음동두천 12.8℃
  • 구름조금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16.0℃
  • 맑음대전 15.3℃
  • 구름조금대구 14.1℃
  • 울산 17.1℃
  • 맑음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8.5℃
  • 맑음고창 15.4℃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5.7℃
  • 맑음보은 13.2℃
  • 구름조금금산 9.0℃
  • 맑음강진군 15.2℃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긴급분석] 동북아 경제 공동체 지켜줄 축산안보

최근 아프리카 돼지열병(이하 ‘돼지열병’)으로 인해 국내 축산산업이 큰 위협을 받고 있다. 중요한 점은 질병이 중국에서 북한을 거쳐서 남한으로 내려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돼지열병은 그간 유럽 및 아프리카 국가들에게서 주로 발병했지만, 2018년 중국에서 발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리고 9개월 이후인 2019년 5월에 북한에서도 발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북한 자강도 우사군에서 발병한 것으로 알려진 후, 17마리의 돼지를 폐사시켰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그 이후에는 소식이 없다. 그러던 것이 4개월 후 남한에서 돼지열병이 발병했다. 아직 구체적인 역학조사는 하지 않았지만, 정황증거로 봐서는 중국→북한→남한의 경로를 거쳤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런데 돼지열병은 우리나라에만 큰 타격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북한에서의 타격도 매우 크다. 북한은 우리에 비해 식량사정이 매우 열악하기 때문에 돼지고기에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만약 백신이 없는 돼지열병이 북한을 강타했다면 북한주민들의 타격도 엄청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평화연구원에 따르면, 북한에서 돼지는 매우 중요한 재산목록 중의 하나이며, 돼지 한 마리를 키워 팔면 쌀 200kg을 구입할 수 있다. 두 마리만 길러도 400kg이라는 매우 중요한 식량을 확보하는 셈이다. 또 돼지고기는 그간 북한 주민들의 단백질 공급원이었지만, 만약 돼지가 죽어나갔다면 향후 북한 주민들의 영양 상태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결국 중국과 북한, 남한은 축산안보에 관한 한 함께 가야할 공동체이며, 일본도 여기에서 예외는 아니다. 바다 건너에 있다고 결코 안전한 지역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이제 동아시아의 나라들은 공동으로 방역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고 이를 잘 관리해 나가야 한다.

 

‘평화로운 시대’란 곧 질병이 없는 시대이기도 하다. 축산동물들이 죽어 나가 경제에 타격을 미치고 영양분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는다면 인간의 평화도 위협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제 북한도 공동방역에 대한 우리의 제안에 응답을 해야 하며,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협력을 해야만 한다.


[긴급분석] 동북아 경제 공동체 지켜줄 축산안보
최근 아프리카 돼지열병(이하 ‘돼지열병’)으로 인해 국내 축산산업이 큰 위협을 받고 있다. 중요한 점은 질병이 중국에서 북한을 거쳐서 남한으로 내려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돼지열병은 그간 유럽 및 아프리카 국가들에게서 주로 발병했지만, 2018년 중국에서 발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리고 9개월 이후인 2019년 5월에 북한에서도 발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북한 자강도 우사군에서 발병한 것으로 알려진 후, 17마리의 돼지를 폐사시켰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그 이후에는 소식이 없다. 그러던 것이 4개월 후 남한에서 돼지열병이 발병했다. 아직 구체적인 역학조사는 하지 않았지만, 정황증거로 봐서는 중국→북한→남한의 경로를 거쳤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런데 돼지열병은 우리나라에만 큰 타격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북한에서의 타격도 매우 크다. 북한은 우리에 비해 식량사정이 매우 열악하기 때문에 돼지고기에 의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만약 백신이 없는 돼지열병이 북한을 강타했다면 북한주민들의 타격도 엄청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평화연구원에 따르면, 북한에서 돼지는 매우 중요한 재산목록 중의 하나이며, 돼지 한 마리를 키워 팔면 쌀 200kg을 구입할 수

미리 보는 제10회 아시아미래포럼 - 동아시아, 지속 가능한 평화는 어떻게?
오는 10월 23일부터 24일까지 용산 서울드레곤시티호텔에서 ‘제10회 아시아미래포럼’이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새로운 합의’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중 기획섹션인 ‘동아시아의 새로운 질서와 평화’에는 왕후이 중국 칭화대학교 인문학부 교수, 신도 에이이치 일본 쓰쿠바대학교 명예교수가 특별 발제를 하며 박명림 연세대학교 대학원 지역학협동과정 교수가 좌장을 맡고, 문태훈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이 토론을 진행한다. 이날 진행될 두 발제자의 발표 내용을 미리 간략하게 살펴보도록 하자. << 신도 교수의 주장 요지 >> ▶ “팍스 아메리카나, 즉 미국 주도의 세계질서가 끝났고, 세계의 축이 아시아로 옮겨지고 있다. 이는 중국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염두에 두고 있다. 일대일로는 2013년 시진핑 주석이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처음 제기한 구상으로 고대 실크로드처럼 내륙과 해양에 다양한 길을 만들어 유라시아와 아프리카 대륙을 하나로 연결하자는 전략이다.” ▶ “이러한 ‘일대일로’를 중심으로 아시아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야 한다. 군사적 동맹이 아닌 사회·경제적 관계를 바탕으로 신뢰를 쌓아 빈곤을 해소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