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2.1℃
  • 연무서울 9.6℃
  • 맑음대전 12.0℃
  • 흐림대구 7.1℃
  • 울산 8.0℃
  • 구름많음광주 10.8℃
  • 흐림부산 10.1℃
  • 맑음고창 10.7℃
  • 흐림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8.6℃
  • 구름조금보은 9.3℃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G-FAIR KOREA 2019’ 개막… 혁신적인 제품과 다양한 볼거리 가득

850개사 1200여개 부스 규모로 10/31~11/3까지 나흘간 개최
해외바이어 900명·국내 구매 담당자 400명 참여… 참가기업 상담 진행
참관객을 위한 다채로운 이벤트 및 체험 프로그램 준비

 

 

(평화데일리뉴스)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인 ‘G-FAIR KOREA 2019’가 지난 10월 31일(목) 일산 킨텍스 제 1전시장에서 개막했다.

‘한발 앞선 선택, 한발 앞선 쇼핑’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G-FAIR 2019’는 850개사 1200여개 부스 규모로 10월 31일(목)부터 11월 3일(일)까지 나흘간 진행됐다.

올해 22회째인 ‘G-FAIR 2019’는 최신 소비 및 유통 트렌드 변화에 따라 리빙, 다이닝, 레저, 뷰티로 품목을 구성해 전시한다. 여기에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 파크 특별관도 새롭게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사물인터넷, VR, 드론, 3D프린터,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과 연계된 제품과 서비스는 물론 신선한 아이디어를 접목한 친환경자제, 가구 및 인테리어 소품, 스포츠 및 캠핑 용품 등 다양한 생활 소비재를 선보인다.

더불어 참가기업의 해외 진출 및 판로개척을 위한 상담회도 열린다.

먼저 전시장 중앙에는 E-커머스관이 마련돼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마쿠아케, 싱가포르의 온라인 쇼핑몰 쇼피 등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마켓 입점 상담을 진행한다.

또 FTA 체결 지역 중심으로 선별된 약 900여명의 해외바이어들과 국내 제조 및 유통대기업 구매담당자 400여명이 참여해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상담을 펼친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G-FAIR AWARD’의 시상식도 개막 첫날인 지난달 31일(목) 열렸다.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제품을 가려 시상하는 ‘G-FAIR AWARD’는 총 22개사가 선정됐으며, 선정된 제품은 전시장 내 ‘Award Winning Zone’에 전시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참관객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다양한 경품이 담긴 럭키박스를 증정하는 ‘선착순 럭키박스 이벤트’와 ‘도어락 이벤트’, ‘경품추첨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또 ‘퍼스널컬러 체험’과 ‘드론체험’ 등의 행사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김기준 원장은 “이번 G-FAIR 2019에는 혁신적인 제품과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돼 있으니 많은 방문을 부탁드린다”며 “G-FAIR를 통해 참가기업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마켓플레이스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G-FAIR 2019는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KOTRA가 주관한다. 보다 자세한 문의는 G-FAIR 운영사무국 또는 G-FAIR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