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맑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4.2℃
  • 박무서울 0.2℃
  • 박무대전 1.7℃
  • 흐림대구 3.0℃
  • 구름많음울산 7.3℃
  • 박무광주 5.1℃
  • 구름많음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2.7℃
  • 흐림제주 10.9℃
  • 구름조금강화 0.1℃
  • 구름조금보은 -0.3℃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브루나이, 풍요가 넘치는 나라

우리와 다방면의 교류 이어져

의외로 관광은 많이 가지만 잘 모르는 국가들이 아세안 국가들이다. <데일리뉴스>는 시리즈 기획물로 각 아세안 국가들의 현황, 역사, 우리나라와의 관계에 대해 연속 보도한다. [편집자주]

 

 

브루나이는 보르네오 섬 북쪽에 위치한 인구 40만 명이 조금 넘는 이슬람 왕국으로, 작은 나라지만 국민소득이 3만 달러 가까이 된다. 우리와는 1984년부터 외교관계를 맺고 오랫동안 에너지 분야 등에서 협력을 이어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3월 10~12일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해 “브루나이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브루나이의 정식 명칭은 브루나이 다루살람(Brunei Darussalam)으로 ‘평화가 깃든 곳, 브루나이’라는 뜻이다. 이름대로 브루나이는 평온하고 여유로우며, 국민들은 착하고 평화를 사랑한다. 국토는 작지만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자연, 파란 하늘과 아름다운 석양, 원시의 열대우림이 있는, 아세안 지역의 한가운데 위치한 보석 같은 나라라고 할 수 있다. 한편으로 도로, 인터넷, 전기, 수도, 물류, 보건 등 기본 인프라가 잘 갖춰진 현대적인 국가이기도 하다.

 

 

브루나이는 아세안 국가 중에서는 유일하게 국왕이 절대적 권한을 보유하고 실제 통치하는 군주제 국가이다. 1968년 취임한 제29대 하사날 볼키아 국왕은 반세기 넘게 뛰어난 리더십으로 브루나이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오고 있다.

 

브루나이는 헌법에 이슬람을 국교로 명시한 이슬람 국가이다. 국왕을 비롯한 브루나이 국민들의 신앙심이 매우 깊다. 또한 브루나이는 원유와 천연가스가 풍부한 부자 나라이다. 에너지 수출로 막대한 부를 축적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브루나이 국민들은 소득세가 없으며 무상교육, 무상의료, 연금 등의 사회복지 혜택을 받고 있어 주변 국가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브루나이 국민들은 한국을 매우 좋아한다.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한류가 브루나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브루나이 대학생, 청소년들이 한류 등 한국 문화를 배우고 공유하고자 자발적으로 결성한 한국 문화클럽이 10개가 넘는다. K–팝, 드라마뿐만 아니라 브루나이 국민은 김치, 김밥 등 한국 음식을 즐기며 화장품, 자동차 등 한국 제품도 선호한다.

 

 

태권도도 인기가 높아 브루나이에 태권도를 배울 수 있는 도장이 여럿 있다. 한편 브루나이 대학생들은 매년 한국 대학의 교환학생 과정에 참가하고 있다. 한국 유학을 통해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더 잘 알게 되고, 좋은 이미지를 갖고 귀국하고 있다.

 

아울러 브루나이는 국가 전략으로 경제구조 다변화와 장기 발전계획을 추진하는데, 브루나이 전문가들은 한국의 눈부신 경제 발전을 높이 평가하면서 세계적인 수준을 보유한 한국의 인프라, 정보통신기술(IT), 교육 등에 관심이 많다.

 

 

경제 분야에서는 풍부한 원유 가스를 보유한 LNG 생산국임을 고려할 때 우리의 안정적 자원 도입을 위해 그 중요성이 크다. 또 아세안에서는 싱가포르 다음으로 부유한 국가로, 인구는 적지만 1인당 구매력이 높은 편이다. 국가 정책으로 자원 인프라, 건설 인프라 사업을 추진하고 전략산업을 특화하고 있어 향후 우리 기업의 진출 잠재성이 높다고 평가할 수 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