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4.5℃
  • 박무서울 -0.2℃
  • 박무대전 1.1℃
  • 박무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6.1℃
  • 박무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7.6℃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11.1℃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2.0℃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2030년 세계박람회는 ‘등록 엑스포’?

세계 평화에 기여할 엑스포의 두 가지 종류

최근 문재인 정부는 범국가적인 차원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의 부산 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성공하게 되면 국내에서는 처음, 아시아에서는 4번째로 열리는 등록 엑스포로 기록된다. 이렇게 큰 행사를 국내에서 연다는 것은 분명 좋은 일이지만, 이번 세계박람회는 ‘등록 엑스포’라고 칭해진다. 일반인들에게는 썩 익숙한 개념이 아니다. 이와 더불어 ‘인정 엑스포’라는 개념이 있다.

 

 

사실 우리나라에는 대규모 엑스포가 개최되기는 했지만, 이제껏 한번도 ‘등록 엑스포’를 개최하지는 않았다. 1993년과 2012년 대전과 여수에서 엑스포가 열렸지만, 이는 ‘인정 엑스포’였다. 그렇다면 과연 이들 엑스포 사이에는 어떤 차이가 있는 것일까?

 

엑스포란 한 국가에서 마음대로 여는 것이 아니고 ‘국제박람회기구’에 의해서 주관된다. 엑스포란 ‘인류의 노력으로 성취된 발전의 모습과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함으로서 일반 대중의 계몽을 그 목적으로 하는 전시’라고 정의되고 있다.

 

 

등록 엑스포란 5년마다 한번 씩 열리는 반면, 인정 엑스포는 등록 엑스포 사이에 열린다. 등록 엑스포는 개최국이 부지만 제공하고, 참가국이 자비로 자신의 국가부스를 건설한다. 반면 인정 엑스포는 개최국이 부지는 물론이고 국가 부스까지 만든 후 참가국에게 무료로 임대하는 방식이다. 등록 엑스포는 전시 면적에 제한이 없지만, 인정엑스포는 24만7500㎡에 한정된다.

 

또 전시 시간에도 차이가 있다. 등록 엑스포는 6개월 동안 할 수 있지만, 인정 엑스포는 3개월에 한정된다. 주제에서도 차별화가 있다. 인정 엑스포의 경우 ‘명확한 특정 주제’에 한하지만, 등록 엑스포는 ‘광범위한 주제’를 가지고 전시회가 진행된다.

 

결과적으로 인정 엑스포보다는 등록 엑스포가 더 의미가 있고, 광범위한 주제로 오랜 기간 전시하며, 국제적인 위상도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현재 <2030년 세계박람회>를 유치하기 위해서 러시아, 아제르바이잔, 프랑스 등 최소 5개국 이상이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우리나라가 <2030년 부산 세계 박람회>를 유치하게 되면 세계에서 12번째, 아시아에서 4번째 등록엑스포 개최국이 된다. 또한 올림픽, 월드컵, 등록엑스포 등 3대 주요 국제행사를 모두 개최한 세계 7번째 국가가 된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