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2.3℃
  • 흐림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3.0℃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2.7℃
  • 구름조금거제 8.9℃
기상청 제공

전국방방곡곡

장수 백세시대, 조상의 음식 문화에 있다.

<제민루>건립이념과 <이석간경험방>의 가치-학술대회

장수 백세시대, 조상의 음식문화에 있다!  
<제민루>건립이념과 <이석간경험방>의 가치-학술대회
 


경북 영주시는 11월 26일(화)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제민루”건립이념과 “이석간 경험방”의 가치를 찾는 2019 선비 식치(食治) 학술대회⋅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영주 제민루(태종 18년 1418년)에서 이루어진 이석간 경험방의 음식 복원, 전시 및 학술대회를 통한 역사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자리다.
 
  경인교육대학교 김호 교수의 ‘제민루 의국 활동을 중심으로’제1주제발표를 시작으로 ▲동양대학교 강구율 교수 ‘이석간 대약부 의약론속 선비사상’ ▲한국한의학연구원 안상우 교수 ‘한의고전문헌과 전통식치’ ▲영주식치원 신성미원장 ‘맛과 치료 식치의서 이석간 경험방’ 등의 순서로 진행 된다.
 
 이어 경희대학교 김남일 교수를 좌장으로 원광대학교 강연석 교수, 세명대학교 김동율 교수들의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또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식치음식 20종 등 전시와 동아약주 외 5종 시식회가 진행된다.
 
 또한 영주시에서는 2019년 4월부터 ‘이석간경험방’을 중심으로 한 단순히 음식을 재현하는 음식 복원의 차원을 넘어 사람의 마음과 몸을 다스리는 의미를 담아 선비사상과 음식문화를 보급하기 위해 전통·향토음식교육 체험관을 위탁해 식치원을 운영하고 있다.
 
옛 선조들은 무병장수하기 위해 먹는 음식으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식치(食治)를 중요시 하였고, 식치의 역사는 왕실식치에서 찾을 수 있으며, 민간식치는 조선 최초의 의국인 제민루(영주소재)에서 활동한 이석간이 저술한 이석간경험방에서 출발한다.


조선 초, 중기 영주 제민루 의국의 역할은 최초의 지방의료기관에 그치지 않고 그 기능이 강학을 통한 의학의 대중화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선비들이 직접 의국의 기부와 운영에 참여하고 연구와 강학을 통해 건강법, 양생법을 익혀 노비와 천민에 이르기 까지 수준 높은  의료혜택을 받게 했다는데 그 의미가 크다.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이번 학술대회는 우리 선조들의 식생활과 전통의학을 연관 지어 경험에서 나온 ‘이석간경험방’과 조선시대 최초의 의국(醫局)인 제민루를 하나로 관광 콘텐츠화해 경북 영주 선비음식을 전국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며, 앞으로도 식치음식이 음식 콘텐츠로 자리 잡도록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2030년 세계박람회는 ‘등록 엑스포’?
최근 문재인 정부는 범국가적인 차원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의 부산 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성공하게 되면 국내에서는 처음, 아시아에서는 4번째로 열리는 등록 엑스포로 기록된다. 이렇게 큰 행사를 국내에서 연다는 것은 분명 좋은 일이지만, 이번 세계박람회는 ‘등록 엑스포’라고 칭해진다. 일반인들에게는 썩 익숙한 개념이 아니다. 이와 더불어 ‘인정 엑스포’라는 개념이 있다. 사실 우리나라에는 대규모 엑스포가 개최되기는 했지만, 이제껏 한번도 ‘등록 엑스포’를 개최하지는 않았다. 1993년과 2012년 대전과 여수에서 엑스포가 열렸지만, 이는 ‘인정 엑스포’였다. 그렇다면 과연 이들 엑스포 사이에는 어떤 차이가 있는 것일까? 엑스포란 한 국가에서 마음대로 여는 것이 아니고 ‘국제박람회기구’에 의해서 주관된다. 엑스포란 ‘인류의 노력으로 성취된 발전의 모습과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함으로서 일반 대중의 계몽을 그 목적으로 하는 전시’라고 정의되고 있다. 등록 엑스포란 5년마다 한번 씩 열리는 반면, 인정 엑스포는 등록 엑스포 사이에 열린다. 등록 엑스포는 개최국이 부지만 제공하고, 참가국이 자비로 자신의 국가부스를 건설한다.


시민 5000명 함께한 공공예술프로젝트 ‘소원반디’, 덕수궁 돌담길 밝힌다
서울문화재단은 한성자동차와 함께 시민 5000명이 완성한 공공예술프로젝트 "소원반디"를 오늘 11월 21일(목)부터 12월 26일(목)까지 덕수궁 돌담길에서 시작해 서울시립미술관에 이르는 500미터 구간에 선보인다. 소원반디는 ‘소원을 비는 반딧불’이라는 뜻을 가진 소형 등이다. 이것은 태양광 충전지가 달린 LED전구가 낮에는 빛을 저장해 자동으로 충전되고, 해가 지면 자연적으로 발광하는 친환경 작품이다. 10월 한 달간 진행됐던 서울거리예술축제(4~6일, 서울광장), 을지로라이트웨이(17~20일, 청계대림상가 일대), 여행페스타(18~20일, 코엑스 K-pop 광장)에 참여한 서울문화재단 예술후원캠페인의 결과물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5000명의 시민은 서울 곳곳에서 마련된 예술후원캠페인 부스를 통해 참여했으며, 꿈·사랑·미래·행복·여행 등 5가지 주제에 맞춰 자신의 소원을 담은 그림을 직접 채색한 것이다. 500미터 구간은 5개의 주제에 따라 설치되는데, 각자의 소원이 담긴 소형 등은 자신이 직접 만든 작품을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시민이 직접 소형 등을 제작한 후 기부를 하면, 제품 1개당 1만원의 기업후원금이 한성자동차에서 적립했다. 이렇게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