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10.4℃
  • 연무서울 8.4℃
  • 구름많음대전 10.7℃
  • 박무대구 8.2℃
  • 흐림울산 8.6℃
  • 구름많음광주 10.1℃
  • 박무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7.7℃
  • 흐림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7.9℃
  • 구름많음보은 9.4℃
  • 구름조금금산 8.3℃
  • 구름많음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ECRO, 2019 WBS MARVELS 서밋기간 한국서 세 차례 원탁 포럼 가져… 한국 업계 리더와 업계 발전 토론

 

 

ECRO는 2019 WBS MARVELS 서밋기간 한국에서 세 차례 원탁 포럼을 가져 한국 업계 리더들과 함께 업계 발전을 토론했다.

ECRO는 지난 2019년 7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WBS MARVELS 블록체인 서밋에서 이미 한국 커뮤니티에게 ECRO 생태 시스템의 제품을 소개했다. 행사 기간에 많은 오프라인 회의와 만남을 가졌고 ECRO 시스템 임원은 서밋에서 블록체인 협회 한국 대표, 프로젝트 매니저 및 투자자들의 많은 지지를 받은 바 있다.

ECRO 시스템은 2019년 11월 19일~20일 서울에서 열린 2019 WBS MARVELS 서밋에 참석했고, 한국 리더들과의 비공개 원탁 회의를 통해 ECRO 제품을 소개했다. 이를 통해 ECRO 시스템의 한국 시장 진입 전략을 검토했다.

세상은 엄청난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 불과 30년전만 해도 사람들은 튜브형 TV와 두꺼운 핸드폰을 사용했는데, 현재는 직접 스마트폰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쇼핑 채널을 시청하고 물건을 구매한다.

무역도 이와 같은 변천을 겪고 있다. 시장과 상점들은 쇼핑몰에 입주했다가 아마존 혹은 알리바바 등 글로벌 온라인 유통채널로 이전했다.

전자상거래의 다음 발전단계는 무엇일까? 당연히 블록체인 기술로의 과도이다. ECRO은 블록체인 기술, 인공지능 및 암호화폐 지불을 집대성한 혁신 거래 플랫폼이다. 블록체인몰은 모든 기업이 겪은 우려를 다 갖고 있다. 소비자 신뢰, 재무 안전, 프로젝트 확장성, 높은 운영비용, 경쟁 등이 포함된다.

ECRO 생태 시스템 커뮤니티에서 온 글로벌 57개 국가의 수천만 명의 제조업체와 소비자들이 ECRO 글로벌 플랫폼에서 만남을 가졌다. 커뮤니티 가입자는 시장의 주요 가치 중 하나이다.

해당 플랫폼은 중국, 인도네시아, 한국 등 아시아 시장 및 라틴 아메리카, 유럽, 터키 등 하이테크 제품에 대한 수요가 가장 높은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프로젝트는 전 세계 각 지역의 참여자들과 함께 글로벌 생태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더 원대한 목표를 가지고 있다.

ECRO 시스템은 아시아 시장, 특히 한국 시장은 해당 프로젝트의 개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ECRO 시스템은 한국 시장이 세계 최신 기술의 시금석으로 여겨져 왔으며, 한국은 현 단계의 모든 사회적 수요 및 추세를 빠르게 파악하고 시장에서 실천하고 계속해서 혁신하는 국가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