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화)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4.6℃
  • 구름조금울산 4.6℃
  • 구름많음광주 4.5℃
  • 흐림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4.3℃
  • 제주 4.3℃
  • 구름조금강화 0.6℃
  • 맑음보은 3.4℃
  • 구름조금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5.2℃
  • 구름많음경주시 4.4℃
  • 흐림거제 4.0℃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홍콩 민주주의 시위, 결국 실패로 끝나나?

시위 동력 잃은 듯

지난 5개월간 홍콩은 물론,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끌었던 홍콩 민주주의 시위가 실패로 돌아간 듯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18일과 19일 사이 홍콩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알려진 홍콩 이공대가 봉쇄되고 함락 작전이 펼쳐지자, 학교에서 탈출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스스로 지속적인 저항을 하기에는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사실 홍콩 이공대 시위는 애초부터 한계가 있었던 전술이 아닐 수 없다. 아무런 무장도 없이, 장기전을 대비할 수 있는 식량과 물의 확보도 없이 시위를 계속하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19일 현재 여전히 100여 명 정도가 이공대 내부에 남아 있다고 하지만, 시위의 동력은 거의 사라지고 있다는 분석이 대다수이다.

 

 

더불어 현재 홍콩 경찰은 투항하는 사람에게는 관대한 처벌을 하겠지만, 끝까지 저항할 경우에는 폭동죄로 처벌하겠다고 했다. 홍콩에서 폭동죄는 최고 10년의 징역형을 언도 받을 수 있는 중죄에 속한다.

 

거기다가 홍콩 경찰은 더욱 강경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크리스 탕 홍콩 경무처 차장을 경찰 총수로 임명했다. 그는 매우 강경파로 알려져 있다. 캐리 람 장관 역시 끝까지 저항할 경우 폭동 혐의로 처벌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홍콩 이공대 내에서 최후의 저항이 있을 수는 있지만, 과연 또다시 시위가 계속될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홍콩 경찰이 실탄까지 쏘는 상황에서 시위가 이어지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홍콩 민주주의는 또 다시 실패를 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아톤, 제주은행에 엠세이프박스 기반 모바일OTP 라이선스 공급계약 체결
(평화데일리뉴스)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은 제주은행에 소프트웨어 기반 보안매체 모바일 OTP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아톤의 모바일 OTP는 금융거래 시 이용하는 추가 인증 수단으로, 별도의 실물 보안 매체 없이 고객 인증 프로세스를 간소화하여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높은 보안성을 보장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제주은행 모바일뱅킹 앱 ‘jBANK’에 아톤의 모바일 OTP를 적용하여 고객이 모바일 비대면 계좌 개설 및 계좌이체 등 금융 서비스를 보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아톤의 모바일 OTP 솔루션 도입을 통해 제주은행의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바이오 인증 또는 4자리 계좌 비밀번호 등 간편한 절차만으로 더욱 편리하게 금융 거래를 하는 동시에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될 예정이며, 본 서비스는 올해 초에 오픈 할 예정이다. 특히 아톤이 제주은행에 공급하는 모바일 OTP는 아톤이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개발한 시큐어엘리먼트인 ‘엠세이프박스’를 적용하여, 스마트폰 내에서 암호화 키와 암·복호화 알고리즘이 노출되거나 유출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함으로써 보안 수준을 높였으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정영순 한국자총 서울시지부 부회장, 한반도 남북통일 방향 제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이영석 회장과 권익현 수석부회장 등 조직 간부 200여명은 1월 8일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고, 용산 미군기지 내에 있는 드래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정영순 부회장이 특별안보교육을 통해 ‘남북통일은 어느 체제로’의 주제로 교육하며 “남북평화통일은 한반도뿐 아니라 국제문제이기도 하며,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통일이 될 때 중국도 민주화가 가능하고, 동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이 보장되며, 전 세계 평화를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제국주의가 물러가고, 미소군정이 들어선 이후 한국과 북한은 전혀 다른 국가체제가 들어섰고, 민주주의와 공산주의는 상호 대립관계에 있다. 주한미군이 들어선 용산 미군기지에 있는 드래곤 호텔에서 열린 이번 ‘평화통일 교육’은 미국을 통해 얻은 자유민주주의 제도의 중요성을 새삼 일깨워준다. 정영순 부회장의 강연은 한반도 통일과업에 ‘명확한 목표’를 던졌고,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가 향후 전개할 평화통일 과업의 실천적 사업에도 ‘방향’을 제시했다. 정영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부회장(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은 “남한 사회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고히 하고, 시장경제를 바탕으로 더욱 굳건한 사회 안정을 유지, 발전시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