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1.4℃
  • 연무서울 9.2℃
  • 맑음대전 12.4℃
  • 박무대구 8.3℃
  • 박무울산 8.5℃
  • 구름많음광주 11.7℃
  • 흐림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8.8℃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9.0℃
  • 흐림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전국방방곡곡

아세안 허브도시 부산의 역점산업의 현장을 살펴본다!

11월 25~26일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연계 산업시찰 운영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재)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오는 11월 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계해 부산의 역점선업을 둘러보는 산업시찰 프로그램을 운영할것을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정상회의 기간동안 부산을 방문하는 아세안 10개국 및 기타 국가 경제인, 공무원, 기자 등 부산의 주요 산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참가자를 모집해 부산의 역점산업을 홍보함과 동시에 지역기업의 아세안 국가 진출과 아세안 기업의 부산투자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산업시찰 대상은 부산의 역점산업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기관으로 구성된다.
행사 첫날인 25일에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르노삼성자동차 공장, 한·아세안 스마트시티페어 등을 견학할 예정이며, 둘째날인 26일에는 부산교통정보서비스센터와 부산환경공단을 견학할 예정이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홍보관에선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세계 최고 물류·비즈니스 중심지역인 경제자유구역을 만날 수 있으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선 하나의 라인에서 모든 차종을 생산하는 '혼류생산'이 가능한 공장으로 이번 산업시찰 투어시 홍보관만이 아닌 공장 내부도 견학하는 귀한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부산교통정보서비스센터에선 첨단 정보통신(IT) 기술과 신 교통기술이 결합한 첨단장비를 기반으로 한 지능형교통체계(ITS)의 구축으로 부산 권역의 모든 교통 정보를 총괄하고 있는 컨트롤 타워(Control Tower) 기능을 살펴볼 수 있으며, 부산환경공단에선 상하수도 처리시설 견학을 통해 아세안 국가의 도시 인프라 증진에 대한 실마리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산업시찰 프로그램은 온라인 사전신청 및 현장접수를 통해 참가할 수 있으며 온라인 사전신청은 부산시 및 부산경제진흥원 홈페이지의 신청양식을 통해 11월 24일(일)까지 신청 가능하며, 현장접수는 11월 25일에서 26일까지 정상회의 기간동안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운영되는 부산관광홍보관에서 할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정상회의 연계 산업시찰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자들이 한국의 경제발전을 이끈 원동력과 아세안 국가에 이를 적용하는 방법에 대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 아세안 국가들과의 산업교류 시장을 더욱 넓혀나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