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6.6℃
  • 연무서울 3.0℃
  • 연무대전 3.6℃
  • 박무대구 4.3℃
  • 박무울산 6.9℃
  • 연무광주 5.6℃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2.7℃
  • 흐림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한일관계 악화, 일본 GDP 0.1% 끌어내렸다

일본 경제성장률 0.9%에 비하면 매우 큰 충격

한일경제전쟁을 시작한 것은 일본이지만, 그로 인한 타격은 일본이 더 크다는 것을 각종 통계가 증명하고 있다.

 

한국 관광객들이 일본에 가서 쓰는 돈은 1인당 대략 한화 85만 원 정도다. 지난 8월 말 현재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의 수는 반 토막이 났다. 이후에도 계속된 일본 안 가기 운동으로 인해 일본은 전년도보다 1,540억 엔, 한화 약 1조 6천억 원이 여행 수익이 감소한 셈이다. 

 


수출에서의 타격도 크다. 일본에 한국은 매우 중요한 수출 대상국이다. 일본이 가장 많은 수출을 하는 나라는 중국, 미국이며 그다음이 한국이다. 그런데 이 수출 분야에서 큰 타격을 입었다. 지난 10월을 기점을 일본의 한국 수출은 23%가량 감소했다. 

 

이러한 다양한 여파를 모두 합치면 한국은 일본의 GDP를 0.1% 정도를 끌어내리는 것이 된다.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이 2019년 일본의 경제성장률을 0.9%로 예상하는 것에 비하면, 한국에 의한 여파는 절대 만만치 않은 충격이다. 

 

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대일 수출액 감소 폭은 일본의 대한 수출액 감소 폭보다 23배가 적다. 우리가 입은 피해보다 23배가 더 큰 피해를 일본이 입었다고 보면 된다. 더 나아가 일본이 3개 품목 수출 규제를 했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도 한국은 거의 손해가 없고, 오히려 빠른 국산화만 부추겼다. 일본으로서는 아무런 효과도 보지 못하고 자신만 피해를 본 머쓱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무엇보다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할 당시 지한파 일본 정치인들은 “일본 정부가 준비한 100여 개의 보복카드 중 이제 겨우 한 개가 나온 것이다”라고 엄포를 놓았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의 보복카드는 나오지 않고 있다. 일본의 엄포가 ‘허풍’이었음을 입증하고 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