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2.1℃
  • 연무서울 9.6℃
  • 맑음대전 12.0℃
  • 흐림대구 7.1℃
  • 울산 8.0℃
  • 구름많음광주 10.8℃
  • 흐림부산 10.1℃
  • 맑음고창 10.7℃
  • 흐림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8.6℃
  • 구름조금보은 9.3℃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한반도와 세계정세에 대한 짐 로저스 어록

아베가 일본을 망치고 있다

세계 투자시장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받아온, 주요 아시아 국가는 일본과 중국이었다. 한국은 경제적으로 고속 성장을 이뤄냈고 압도적인 기술력을 가진 글로벌 기업도 확보하고 있지만, 내수시장을 우선시하는 폐쇄적인 경제 환경과 전쟁 가능성이 도사리는 긴장감 높은 지리적 한계로 오랫동안 매력적인 투자처로 주목받지 못했다. 그런 아시아의 작은 반도를 “다가오는 새로운 세기에 가장 흥미로운 나라”라고 말하는 투자자가 나타났다. 바로 월스트리트의 전설 ‘짐 로저스’다. 그는 최근 <짐 로저스 앞으로 5년 한반도 투자 시나리오>라는 신간을 출간하면서 향후 한반도를 둘러싼 변화를 예상하고 있다. 그의 어록을 살펴보자. 

 


“특정 나라에 투자하는 경우에는 각각의 환경을 고려하겠지만, 공통적으로 적용하는 몇 가지 판단 기준이 있다. 긍정적으로 전망할 수 있는 인구(평균 연령이 젊고 규모가 큰 인구) 지표를 가졌는가? 교환 및 가격에 통제 조건이 없고 통화가 안정적인가? 높은 관세를 적용하는가? 강력한 보호주의를 펼치고 있지 않은가? 외국인의 토지 소유를 엄격하게 제한하는 식의 경고 신호들이 있지 않은가? 이외에도 기본적으로 저축과 돈이 있는 채권국에 투자한다는 기준을 갖고 있다. 이러한 기준들에 따라 내가 주목해온 나라는 세계 최대 채권국이기도 한 아시아 국가들이다. 대표적으로 중국, 싱가포르, 일본, 홍콩, 대만에 관심을 가졌고, 최근에는 한반도와 러시아로 시선을 돌리고 있다. 한반도는 나의 판단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잠재 요소를 가진 땅이다.” (제1장_ 〈위기를 만나지 않는 투자란 없다〉 중에서)

 


“GDP 성장 곡선의 경우, 세계적으로 여러 나라가 이미 부침을 겪고 있다. 특히 한국은 매우 놀라운 GDP 성장률을 보였지만, 1990년대~2000년대 초반보다 성장률이 현격히 떨어지고 있다. 일본의 경제 성장 모델과 비슷한 전략으로 성공한 한국과 마찬가지로 중국이 뒤따라 경제를 성장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한국은 섬유, 가전, 철강, 조선, 화학, 자동차, 반도체 등의 산업 분야에서 일본을 따라잡았다. 특히 반도체와 조선 등의 산업은 일본을 추월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중국도 과거 한국이 그랬던 것처럼 정부 주도의 수출산업 육성 전략을 밀어붙여 주요 산업에서 자국 업체를 세계적인 규모로 키워 냈다. 중국에 꼬리를 잡힌 한국은 경제에 활력을 불러일으킬 만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장착하는 일에서도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통일 이후 경제가 통합된 한반도에서는 전혀 다른 양상을 띠게 될 것이다.” (제3장_ 〈남북이 해소해야 할 격차 1: 인구·경제〉 중에서)

 

“아베 총리가 펼친 정책 중 유일하게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것은 일본 주식투자를 비과세로 지정한 것이다. 이 정책은 과거 다른 나라들에서 시행됐을 때에도 좋은 결과를 낳았었다. 나는 “이런 요인들이 향후 2~3년간 일본 주식시장이 상승할 것으로 보이게 만든다. 그러나 20년 후를 내다봤을 때 화폐 발행을 통한 주가 상승의 반작용은 다음 세대에게 악몽으로 돌아올 것이다. 일본은 ‘아베가 일본을 망쳤다’고 말하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양적 완화의 끝은 결국 비극뿐임을 그가 깨닫길 바랐다.” (제3장_ 〈경제통합 한반도를 경계하는 나라, 일본〉 중에서)

 


“제조업 분야는 광물이 없으면 공장을 멈출 수밖에 없다. 광물이 없으면 자동차도 만들지 못하고, 반도체도 만들지 못한다. 자동차의 총 중량 중 80% 이상을 광물이 차지한다. 자동차는 철 70%, 알루미늄과 마그네슘 8%, 유리 3% 등으로 만들어진다. 한국의 자동차업계에서는 유리를 제외한 광물을 전량 수입한다. 반면 북한은 유용광물이 200여 종에 이를 만큼 풍부한 지하자원을 갖고 있다.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따르면 공업원료의 70%를 자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북한은 한국 정부에서 지정한 6대 전략 광물 중 철, 구리, 아연, 니켈을 보유하고 있다. 또 10대 중점 확보 희소금속 광물인 텅스텐, 몰리브덴, 망간, 마그네사이트 등도 보유하고 있다.”(제4장_ 〈남북 경협의 중심 ‘자원’을 주목하라〉 중에서)

 

“이르면 2019년 말부터 2020년 초, 전 세계 경제 지표에 빨간불이 켜질 전망이다.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독일, 일본 등 모든 나라로 화살을 돌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한국, 일본 등 우방국을 비롯해 힘겨루기 중인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에 책임을 묻고 비난할지 모른다. 2020년 11월에 있을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하기 위해 그는 본격적인 무역전쟁을 벌일 준비가 되어 있으며 관계국에 계산이 마무리된 청구서를 발송할 것이다. 트럼프는 무역전쟁에서 미국이(정확히는 자신이) 승리를 거두리라 믿고 있다. 안타깝게도 그는 역사보다 자신이 우위에 있다고 여기는 듯하다. 나는 이것이 우리가 베어마켓을 맞이하게 될 단초가 될 것으로 본다.” (제5장_ 〈황소를 쓰러뜨릴 베어마켓이 온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