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6.4℃
  • 구름조금강릉 9.1℃
  • 연무서울 7.0℃
  • 연무대전 9.1℃
  • 박무대구 7.5℃
  • 흐림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8.3℃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7.9℃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립프로깅’은 무엇?

아세안의 혁신적 기술발전, 대한민국이 앞장선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 대통령은 지난 11월 26일 ‘스타트업 서밋 기조연설’을 했다. 그런데 이 연설 과정에서 ‘립프로깅(leapfrogging)’이라는 용어가 등장했다. 우선 연설의 이 부분을 한번 살펴보자. 

 


“아세안은 젊고 역동적입니다. 인구의 60%가 35세 이하의 청년층이고 매년 5%의 높은 성장률을 달성하고 있습니다. ‘혁신’과 ‘스타트업’의 열기도 뜨겁습니다. 선발주자가 경험한 발전단계를 혁신을 통해 훌쩍 뛰어넘어 따라잡고 있습니다. ‘립프로깅(leapfrogging)’이 아세안의 익숙한 모습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개구리의 도약’을 의미하는 이 말은 기술이 기초부터 꾸준히 단계를 밟아 발전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 단계를 건너뛰어서 곧장 ‘고도화 국면’에 진입하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일반적이라면 유선전화 기술이 확산한 다음에 무전 전화 기술이 확산한다. 하지만 최근 아프리카에서는 유선전화 기술이 개발되기도 전에 무전 전화 기술이 도입됐다. 

 

이러한 립프로깅 현상은 이제 4차 산업혁명에서는 매우 일상적인 모습이 될 가능성이 크다. 기술이 혁신적으로 발전하면서 기존의 기술 개발 단계가 아닌, 전혀 다른 형태를 띨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러한 현상은 아세안에서 먼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 개도국, 혹은 후진국인 나라에서 우리나라의 최첨단 기술을 받아들이게 되면 이것이 곧 ‘립프로깅’이 된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아세안 국가들과 ‘스마트 시티’를 협의하고 있다. 아직 현대적인 도시가 만들어지지 않은 곳에 곧장 최첨단 스마트 시티가 만들어진다는 이야기다. 결국, 아세안의 립프로깅은 곧 대한민국이 만들어 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