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6.4℃
  • 구름조금강릉 9.1℃
  • 연무서울 7.0℃
  • 연무대전 9.1℃
  • 박무대구 7.5℃
  • 흐림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8.3℃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7.9℃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미얀마, 동남아의 마지막 미개척지

가난하지만, 마음은 넉넉한 나라

의외로 관광은 많이 가지만 잘 모르는 국가들이 아세안 국가들이다. <데일리뉴스>는 시리즈 기획물로 각 아세안 국가들의 현황, 역사, 우리나라와의 관계에 대해 연속 보도한다. [편집자주]

 

 

인구 5천만의 미얀마는 135개 민족이 모여 사는 다민족 국가(미얀마 정부 공식발표 기준)이다. 특히 동남아에서 두 번째로 넓은 국토를 자랑하고 있으며 국민의 삶 전체에 내재되어 있는 종교가 바로 불교이다. 

 

 

또한, 미얀마는 경제발전 잠재력을 보유한 국가이기도 하다. 전 인구의 약 60%가 생산 가능 연령대인 15~64세이다. 세계 제1위의 티크 목재 생산국임과 동시에 석유, 동, 아연, 텅스텐 등 다양하고 풍부한 에너지 및 광물자원을 소유하고 있다. 

 


미얀마에는 ‘숨겨져 있는 보석’이 많다. 60여 톤의 황금을 입히고 총 1,800캐럿의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쉐다곤 파고다, 천불 천탑의 신비를 간직한 도시 바간, 미얀마 마지막 왕국의 수도이자 석가모니의 예언의 땅인 만달레이, 발로 노를 젓는 아름다운 수상마을, 인레호수 등이다. 

 

 

또 미얀마는 문화로 우리나라와 하나가 되어 있다. K-POP, 드라마, 한식 등 뜨거운 한류 열풍이 불고 있으며, 한국 스타일을 지향하는 미얀마 아이돌 그룹 Project-K도 있다. 또 아세안 국가 중 한국어능력시험 신청자 수 3위의 나라이기도 하다. 또 하나 특이한 점은 미얀마는 세계 최빈국 수준이지만 세계기부지수는 1위이기도 하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