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10.4℃
  • 연무서울 8.4℃
  • 구름많음대전 10.7℃
  • 박무대구 8.2℃
  • 흐림울산 8.6℃
  • 구름많음광주 10.1℃
  • 박무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7.7℃
  • 흐림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7.9℃
  • 구름많음보은 9.4℃
  • 구름조금금산 8.3℃
  • 구름많음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국내·외 '평화전도사' 4일 서울로 모인다

 

서울시는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서울연구원과 함께 4일~5일 2일간 롯데호텔 서울 사파이어볼룸에서 2019 서울평화회의를 처음으로 개최한다. 회의의 주제는 장벽을 넘어 평화로. 이번 행사에 참석하는 사람들은 평화전도사 역할을 해온 전 세계 정치지도자와 석학, 운동가, 문화예술가등 초청인사 11명과 주한 공관장, 민·관·학 관계자등 약 25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발표와 토론, 라운드테이블 등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 전 세계에 보편적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길을 모색할것으로 예측된다.

 

기조연설자론 동티모르 분쟁의 악순환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독립으로 이끌며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호세 라모스 오르타(Jose Ramos Horta) 전 대통령과 헬렌 클라크(Helen Clark) 전 뉴질랜드 총리이며 호세 전 대통령은 박원순 서울 시장과의 대담이 예정되어 있으며 헬렌 전 총리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만나 '정치와 평화'에 대한 논의의 장을 펼친다.

 

이밖에도 한·중·일 대표 석학이 동북아 평화의 미래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뮤지션등 문화예술계 인사들은 '문화로 건설하는 평화'에 대해 들려준다.

서울시는 내년에는 세계적 수준으로 그 규모를 대폭 확대해 제1회 서울평화포럼을 개최할 계획으로 학술회의는 물론, 뮤지션들이 참여하는 문화행사와 시민참여행사를 아우르는 대규모 행사로 개최해 서울발 평화의 메시지를 세계로 발신한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4일~5일 진행되는 올해 회의는 내년부터 시작될 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사전행사의 성격을 갖고있다.

 

2019 서울평화회의는 2일간 총 5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며 첫째 날인 12월 4일엔 박원순 시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재단 이사장이 축사한다. 박명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은 이번 서울평화회의의 취지를 발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은 식민지배, 이념대립, 군사독재, 빈곤을 극복하고 독립, 평화, 민주주의, 번영의 역사를 만들어낸 유일한 도시다. 그래서 서울은 모든 사람의 보편적인 평화가 시작되는 가장 적합한 경계지점이며, 이 경계지점으로부터 시작된 평화는 가장 낮은 곳, 가장 소외된 곳까지 전파될 수 있다”라며 “이번 서울평화회의가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 세계평화와 번영을 향한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IT보조기기 지원사업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 공개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과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가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의 서른다섯 번째 이야기를 지난 17일 공개했다. 코스콤이 후원하는 ‘2019 맞춤형 IT보조기기 지원사업’은 서울, 경기,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총 66명의 이용자에게 143점의 보조기기가 지원했다. 서울·경기 지역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부산지역은 부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가 수행하였고, 1·2차로 나눠서 진행되었다. 그 중 서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이한결(25세) 학생에 관련된 내용이다. 이씨는 친구들이랑 놀러 갔다가 다이빙을 잘못해서 장애가 생겼다. 지난 2019년 4월 말 상담 중 너무 덤덤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내색은 하지 않았지만, 상담자 입장에서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장애가 발생하고 나서 불과 2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이미 장애를 수용하고 빨리 사회로 나아가 다시 본인의 할 일을 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사람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보통 장애를 수용하기까지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 이상이 걸린다. 동반했던 보호자의 말을 빌리자면, 누나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년간의 병원 생활 그리고 퇴원, 이제 복학을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