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7.1℃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6.1℃
  • 구름조금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6.5℃
  • 맑음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8.7℃
  • 맑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7.4℃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6.2℃
  • 구름많음경주시 6.9℃
  • 구름조금거제 7.6℃
기상청 제공

전국방방곡곡

북한어린이의 하루, 책으로 상상해본다. 평화·통일 공감 특별 기획전시 "함께놀자 동무야"

12월 6일~29일 서울도서관에서 진행
조선 옛이야기 그림책을 비롯한 60여 권 등 북한 어린이 도서 100여 권 전시
놀이·음식·학교·소풍·동화 5개 주제의 북한 도서 직접 읽어볼 수 있는 기회

북한의 어린이들은 무슨 책을 읽고, 어떤 책으로 공부할까?란 생각을 갖는다.
서울시는 12월 6일부터 29일까지 24일간 북한 어린이들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평화·통일 공감 특별전시 "함께놀자, 동무야"가 진행된다.

 

 

북한 어린이들의 일상을 담아내기 위해 기획된 이번 전시에는 조선 옛 이야기 그림책 등 동화책 60여 권과 함께 북한의 놀이·음식·학교·소풍·동화 5개 주제를 다룬 북한 출판도서 100여 권을 직접 보고 읽을 수 있다.


본래 북한의 책들은 통일부 북한자료센터 등 한정된 장소에서만 볼수 있었지만 이번 전시는 북한 책들을 한정된 장소가 아닌 곳에서 읽을 수 있다는 특별한 점과 함께 북한 과자, 시청각 자료, 테마별 스탬프 투어, 소원카드 쓰기 등 직접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 아이들에게 의미있는 전시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전시기간 중 매주 월요일엔 체험평 북콘서트가 진행된다. 12월 9일에는 팝아트 작가 찰스장이 '사랑이 가득한 한반도'를 주제로 그림교실을 진행하며 12월 16일에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소희짱과 함께하는 '평화·통일 유튜브 교실'이, 12월 23일에는 평양, 제가 한번 가보겠습니다의 저자 정재연의 특별강연 '우리가 몰랐던 북한이야기'가 준비되어 있다.

 

황방열 남북협력추진단장은 “미래 통일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북한에 대해 막연한 이질감을 느끼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며, “북한 어린이들이 읽는 책을 직접 읽어보면서, 북한도 우리와 같은 민족임을 느낄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 기획전시는 서울도서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되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 부터 오후 6시 까지며 매주 월요일(북콘서트는 정상운영) 및 크리스마스인 25일은 휴관한다. 북콘서트는 온라인 링크(http://pkbs.modoo.at)에서 사전 등록 후 참여할 수 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아톤, 제주은행에 엠세이프박스 기반 모바일OTP 라이선스 공급계약 체결
(평화데일리뉴스)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은 제주은행에 소프트웨어 기반 보안매체 모바일 OTP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아톤의 모바일 OTP는 금융거래 시 이용하는 추가 인증 수단으로, 별도의 실물 보안 매체 없이 고객 인증 프로세스를 간소화하여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높은 보안성을 보장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제주은행 모바일뱅킹 앱 ‘jBANK’에 아톤의 모바일 OTP를 적용하여 고객이 모바일 비대면 계좌 개설 및 계좌이체 등 금융 서비스를 보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아톤의 모바일 OTP 솔루션 도입을 통해 제주은행의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바이오 인증 또는 4자리 계좌 비밀번호 등 간편한 절차만으로 더욱 편리하게 금융 거래를 하는 동시에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될 예정이며, 본 서비스는 올해 초에 오픈 할 예정이다. 특히 아톤이 제주은행에 공급하는 모바일 OTP는 아톤이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개발한 시큐어엘리먼트인 ‘엠세이프박스’를 적용하여, 스마트폰 내에서 암호화 키와 암·복호화 알고리즘이 노출되거나 유출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함으로써 보안 수준을 높였으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정영순 한국자총 서울시지부 부회장, 한반도 남북통일 방향 제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이영석 회장과 권익현 수석부회장 등 조직 간부 200여명은 1월 8일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고, 용산 미군기지 내에 있는 드래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정영순 부회장이 특별안보교육을 통해 ‘남북통일은 어느 체제로’의 주제로 교육하며 “남북평화통일은 한반도뿐 아니라 국제문제이기도 하며,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통일이 될 때 중국도 민주화가 가능하고, 동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이 보장되며, 전 세계 평화를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제국주의가 물러가고, 미소군정이 들어선 이후 한국과 북한은 전혀 다른 국가체제가 들어섰고, 민주주의와 공산주의는 상호 대립관계에 있다. 주한미군이 들어선 용산 미군기지에 있는 드래곤 호텔에서 열린 이번 ‘평화통일 교육’은 미국을 통해 얻은 자유민주주의 제도의 중요성을 새삼 일깨워준다. 정영순 부회장의 강연은 한반도 통일과업에 ‘명확한 목표’를 던졌고,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가 향후 전개할 평화통일 과업의 실천적 사업에도 ‘방향’을 제시했다. 정영순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부 부회장(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은 “남한 사회가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고히 하고, 시장경제를 바탕으로 더욱 굳건한 사회 안정을 유지, 발전시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