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 흐림동두천 1.2℃
  • 맑음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4.2℃
  • 흐림대전 4.1℃
  • 흐림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2.2℃
  • 구름많음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5.4℃
  • 흐림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0.1℃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아세안 2위의 경제 대국, 자유의 나라 태국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

의외로 관광은 많이 가지만 잘 모르는 국가들이 아세안 국가들이다. <데일리뉴스>는 시리즈 기획물로 각 아세안 국가들의 현황, 역사, 우리나라와의 관계에 대해 연속 보도한다. [편집자주]

 

 

흔히 ‘자유의 나라’라고 불리는 태국은 국왕이 존경받는 입헌 군주제의 나라이자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독립을 지켜낸 나라’라는 자부심을 갖고 있는 국가이기도 하다. 또 전체 인구 95%가 불교도이면서 똠얌꿍, 팟타이 등 우니라를 비롯해 세계의 입맛을 사로잡은 음식의 천국이기도 하다.

 

 

또 2019년도 아세안 의장국이면서 1967년 아세안 결성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 우리나라와 함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 메콩 정상회의 공동 의장국이면서 개도국 협력 강화로 신국제질서 수립에 주도적 역할을 해왔다.

 

무엇보다 태국은 아세안 2위의 경제 대국이다. 농업, 제조업, 관광과 같은 1·2·3차 산업이 균형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아세안 최대의 자동차 및 전기·전자 제품 생산·수출 허브이기도 하다. 또 연간 약 3,800만 규모 외국인이의 찾는 관광 대국이기도 하다. 2017년 기준 세계 12위, 아세안 2위의 식품 수출국이다.

 

 

또 태국은 아세안 국가의 전략적 요충지이며 중국, 인도, 메콩강 유역의 신흥시장이다. 최근 몇 년간 타일랜드 4.0(디지털 경제), 동부경제회랑(EEC, 방콕 동부 3개주) 인프라 개발, 해외투자 유치로 경협중심지 위상의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와의 관계는 어떨까? 한마디로 ‘피를 나눈 전통 우방국이자 전략적 동반자’라고 할 수 있다. 태국은 6·25전쟁 시 아시아 최초로 파병(육·해·공군 6,326명)을 결정했으며, 2012년 한-태국 전략적 동반자 관계 구축,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적극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최근에도 교류가 활발하다. 2018년을 기준으로 양국 간 교역 141억 달러이며 인적교류는 약 235만 명이다. 더불어 세계에서 한국어 학습자가 가장 많은 나라이기도 하다.

 

아세안 내 한류 전파의 중심지인 태국과 함께 정무,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다방 면에서 성과를 이룰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세라젬, 예수병원·전주대학교와 임상연구 상호협력 MOU 체결
(평화데일리뉴스) 글로벌 홈 헬스케어 전문기업 세라젬은 지난 19일(수) 전주 예수병원, 전주대학교와 임상연구 및 학술 교류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주 예수병원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은 세라젬 이재근 대표이사 및 한국사업부문 임원들과 예수병원 김철승 병원장, 조진웅 부원장, 류두현 대외부총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신규 및 기존 제품 신뢰성 확보를 위한 임상연구 활동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스마트 시스템 등 4차 산업에 대비한 첨단 의료기기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정부의 의료기기 정책에 기조에 대응하는 협력 활동과 연구 및 학술교류를 위한 학술대회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세라젬은 이번 협력관계 구축함으로써 더욱 신뢰성 있는 임상연구 결과를 획득하고 보다 혁신적이고 완성도 높은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3개 기관은 2017년 세라젬 척추 온열 의료가전의 임상실험에 공동으로 참여한 바 있으며 현재까지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2월 4일에는 예수병원 내에 입원 환자, 임직원 그리고 지역주민들의 복지 및 건강 증진을 위한 ‘세라젬 의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한국환경공단, 개발도상국에 의류 기부… “나눔을 통한 자원 선순환”
(평화데일리뉴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나눔 실천을 통한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해 임직원이 썼던 의류 및 온전한 옛 근무복 등을 해외에 기부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한국환경공단은 지난 1월 28일부터 2월 5일까지 임직원으로부터 의류, 모자, 신발, 가방 등 잡화 4,288개 및 옛 근무복 1,374벌 등 총 5,662개 품목을 기부 받았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기부 물품은 17일 해외 의류지원 전문단체인 ’(사)옷캔‘에 전달된다. 옷캔은 물품을 국가별 기후, 연령 등에 맞게 분류해 개발도상국 및 재난 국가 등 세계 각지로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 물품의 선별, 세탁, 포장, 통관 등에 필요한 비용은 한국환경공단이 2010년부터 나눔 문화 확산 및 지역사회 공헌 등을 위해 조성 중인 사회봉사기금 ’천미만미‘에서 쓰인다. 천미만미는 한국환경공단 임직원이 매월 급여에서 1000원 미만 또는 만원 미만 자투리 금액을 사회공헌활동 기금으로 기부하는 자발적 모금 활동이다. 기부 품목 중 의복류, 생활품목 일부는 해외 비영리법인 및 민간단체 등과 연계해 현지 주민에 전달한다. 또한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바자회 등에서 판매하고 수익금을 현지 어린이 위생용품 구입

동아시아탐방

더보기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미캠페인 명예 대사로 패션디자이너 이상봉 위촉
한국장애예술인협회가 2020비전을 장애인예술 대중화로 정하고 지난 20일 美캠페인 명예 대사로 이상봉 패션디자이너를 위촉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홍익대학교 패션대학원 이상봉 원장은 “그동안도 소외계층에 관심이 많았는 데 장애예술인들의 뛰어난 예술성이 인정을 받지 못하여 많은 어려움 속에 있다는 것을 전해 들었다”며 선뜻 명예 대사 제안을 받아들였다. 또한 이상봉 원장은 “선진 외국에서는 각종 공연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출연하는 데 우리나라는 관객이 거의 없는 장애예술인들만의 무대가 만들어지는 현실이 무척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상봉 원장은 앞으로 장애예술인들과 함께 하는 무대를 만들어 가고 싶다는 계획을 내비치기도 하였다. 이상봉 원장은 장애인예술에 대해 알게 되었으니 행동으로 함께 하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 생각한다며 장애예술인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방귀희 대표는 “3만명이 넘는 장애예술인들의 안정적인 창작 활동을 위해 ‘장애예술인지원법’ 제정에 온 힘을 기울였지만 정부와 국회의 무관심으로 법안소위에 묶여있는 현실을 뛰어넘기 위해 대중 속으로 들어가 장애예술인의 수월성을 알리기로 하고 그 첫 번째 작업으로 디자이너 이상봉 선생님을 美캠페인 명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