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4.5℃
  • 맑음강릉 13.6℃
  • 맑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3.8℃
  • 구름많음울산 15.1℃
  • 구름많음광주 14.6℃
  • 흐림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14.3℃
  • 흐림제주 14.7℃
  • 맑음강화 11.5℃
  • 구름조금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많음강진군 15.3℃
  • 구름많음경주시 15.6℃
  • 구름많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한전, 국내 최초 ‘수소저장 액체기술’ 실증 성공

 

 

(평화데일리뉴스) 한국전력은 국내 최초로 ‘수소저장 액체기술’을 활용하여 시간당 20N㎥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 실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N㎥은 섭씨 0도 1기압 상태에서의 기체의 부피를 표현하는 단위(㎥)다.

Liquid Organic Hydrogen Carries 기술은 2017년부터 시작된 최신기술로 지금까지는 대부분의 연구가 1N㎥의 소규모에서만 이루어지는 기초연구 수준에 머물러 있었으나 한전에서 국내 최초로 시간당 20N㎥의 수소를 저장하는 LOHC 저장 기술 실증에 성공하였다. 또한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LOHC가 적용된 수소저장설비에 대한 고압설비 일반제조시설 기술검토서, 가스사용시설 완성검사 증명서를 받은 사례는 한전이 최초다.

현재 국내에서 활용 중인 수소 저장기술은 대기압 200배 이상의 높은 압력에서 수소를 압축·저장해야 하고 탱크로리로 운송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비용과 위험성이 존재한다는 한계가 있다. 이번에 개발한 LOHC기술은 수소를 액체 화합물 안에 저장함으로써 안전한 저장과 운송이 가능하며 수송비용도 저렴하다.

일정한 조건(50∼180℃의 온도, 대기압 50배의 압력)에서 수소를 수소저장 액체인 Dibenzyltoluene와 촉매에 반응시키면 액체화합물에 흡수되어 저장되는 원리이며 수소를 250℃ 이상의 온도와 대기압의 약 3배 조건에서 촉매와 반응시키면 저장된 액체에서 수소가 분리되고 분리된 수소저장 액체는 재사용이 가능하다.

수소 전기차 1대당 약 5kg의 수소를 충전할 수 있다고 가정하면 100리터의 LOHC는 수소차 1대를 충전할 수 있고 1년 이상 저장해도 누설량이 없다. 한전은 LOHC는 기존 압축저장방식에 비해 저장용량, 안정성, 경제성이 월등히 높다며 한전 전력연구원은 앞으로도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보탬이 되도록 다양한 에너지 신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비즈니스북스, ‘펭수의 시대’ 출간… 펭수 신드롬 이면에 숨겨진 세대와 시대 변화의 비밀
(평화데일리뉴스) 비즈니스북스가 펭수 신드롬 이면에 숨겨진 세대와 시대 변화의 비밀을 담은 "펭수의 시대"를 출간했다. 이 책은 트렌드 분석 전문가인 저자가 분석한 펭수의 압도적 성공 비밀을 담고 있다. 지난해 3월 ‘머랭쿠키 먹방’으로 유튜브에 데뷔한 펭수는 대다수의 연예인이 그러하듯 처음에는 인지도도 미미했고, 불러주는 곳도 거의 없었다. 하지만 유튜브 "자이언트 펭TV"의 콘텐츠가 쌓여 갈수록 팬덤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가기 시작했고, 유튜브를 개설한지 불과 8개월 만에 구독자 100만명을 달성하게 되었다. 이처럼 펭수가 신드롬급 인기를 얻게 된 것은 펭수가 현재 대한민국의 라이프 트렌드와 사회문화 트렌드를 아주 잘 반영해 만들어진 ‘입체적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펭수 세계관 속에는 꼰대와 세대 갈등을 비롯해 젠더 뉴트럴, 보디 포지티브, 느슨한 연대, 환경과 기후 변화 등 우리 사회가 당면한 쟁점이 녹아 있다. 지난 2019년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굉장히 높았던 해다. 직장 내 세대 갈등과 꼰대 논쟁이 거셌고, 사회 전반에서 기성세대와 새로운 세대 간의 차이, 갈등을 주목하던 시기였다. 바로 이런 세대 갈등과 꼰대 논쟁을 건드리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DXC테크놀로지, 제공·전략적 파트너 총괄 부사장에 켄 코리스 선임
(평화데일리뉴스) DXC테크놀로지가 켄 코리스를 제공·전략적 파트너 담당 총괄 부사장으로 선임했다고 지난 6일 발표했다. 최근까지 딜로이트 클라우드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지낸 코리스는 마이크 살비노 DXC 사장 겸 최고경영자 직속으로 일하게 된다. 코리스의 선임으로 살비노는 지난해 9월 CEO 취임 후 총 8명의 경영진을 꾸리게 됐다. 코리스는 총괄 부사장으로 클라우드/플랫폼 서비스, 보안, 분석, 사물인터넷,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및 애플리케이션을 비롯해 DXC가 제공하는 핵심 솔루션을 총괄하게 된다. 또한 클라우드,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네트워킹, 하드웨어 업계 리더로 구성된 생태계 파트너와 관계를 구축하는 업무도 지휘하게 된다. 코리스는 DXC의 전략적 파트너와 협력해 협업형 솔루션 출시 기회를 발굴하고 DXC 및 파트너사에서 투자를 위한 비즈니스 사례를 수립하도록 도울 예정이다. 코리스는 이처럼 DXC의 솔루션 제공과 파트너 업무를 총괄함으로써 DXC가 고객사의 필요와 요구에 부응하는 최고의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살비노 CEO는 “코리스는 우리 솔루션을 혁신, 최적화하고 표준화해 기업용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경상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대책본부 운영
경상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부닥친 민생경제에 활력을 되살리고 산업 각 분야에 확산하는 피해에 최대한 선제대응하기 위해 26일부터 민생·경제 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취약 부문의 피해가 점차 두드러지고 있다. 도는 지난 1월 말부터 운영 중인 도 경제 상황대응반을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대책본부로 격상 시켜 폭넓고 광범위한 민생·경제 지원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본 민생·경제 대책본부는 ▲기존 소상공인과 제조·수출 중소기업 중심의 점검을 제조업 전반, 나아가 문화·관광, 농·수·축산, 건설·교통 등 산업 전 분야로 확대해 나가고 ▲여성·아동·청년 등 분야별 사회·복지 상황도 함께 모니터링해 민생 전반과 산업 전 분야를 다각적으로 점검하고 종합적인 대응 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민생경제 대책본부는 4월 1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경남 민생·경제 현황과 전망에 대해 분석하고 피해 분야의 대응 방안을 먼저 논의할 예정이다. 앞으로 대책본부 회의는 ▲매주 정기적으로 개최해 추진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제도 개선 사항은 정부에 건의해 경남 민생경제를 전방위적으로 챙겨나간다. ▲이 본부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