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8 (목)

  •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25.2℃
  • 흐림서울 20.8℃
  • 대전 20.6℃
  • 대구 21.3℃
  • 울산 19.3℃
  • 광주 18.1℃
  • 부산 19.8℃
  • 흐림고창 17.8℃
  • 제주 18.8℃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8.8℃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기원테크, 기업 맞춤형 발신 메일 보안 솔루션 ‘센드가드’ 6월 초 론칭

‘센드가드’ 메일 원본 직접 분석… 정보 유출 방지 솔루션 맹점 보완

 

 

(평화데일리뉴스)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인 기원테크는 기업 맞춤형 발신 메일 보안 솔루션 센드가드를 6월 초 론칭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기원테크는 2016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로 활동하고 있다.

센드가드는 기존 내부 정보 유출 방지 솔루션과는 차별화된 발신 메일 전용 보안 솔루션이다. 메일 원본 직접 분석으로 암호화 통신 시에도 탐지가 가능해 정보 유출 방지 솔루션의 맹점을 보완했다. 특히 기업 메일 계정 또는 도메인이 스팸 메일 발송 수단으로 이용되는 것을 원천 차단해 기업의 메일 서버를 보호한다. 또 기업 도메인 및 IP 평판까지 관리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돼 수신되는 스팸 메일을 탐지할 수 있다.

기원테크 김기남 이사는 “대부분의 내부 정보 유출 방지 솔루션은 트래픽을 분석하는 방식”이라며 “보안소켓계층 등 암호화 통신 프로토콜을 사용해 데이터를 전송하면 트래픽 분석 및 탐지가 불가능해 유출 방지 솔루션을 우회할 수 있다는 심각한 취약점을 발견한 뒤 이번 신제품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센드가드는 기원테크 자체 개발 수신 보안 솔루션과 연동돼 더욱 강력한 기업 맞춤형 발신 대응 체계 구축이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보안 정책을 세우기 어려운 기업도 기원테크가 직접 컨설팅부터 정책 설정까지 함께하기 때문에 어려움 없이 솔루션을 도입하고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원테크는 2019년 글로벌 IT 시장조사기관 가트너가 선정한 이메일 보안 마켓가이드에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돌 제품 생산하는 13개 바나나 농장, 높은 수준의 수자원 및 용수 관리로 인증 획득
(평화데일리뉴스) 돌 푸드 컴퍼니가 콜롬비아 11곳과 에콰도르 두 곳의 바나나 농장이 국제 수자원관리 동맹 국제 수자원 관리 표준 인증을 획득했다고 지난 15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돌은 자체의 농업 및 공급업체의 성장 및 소싱 과정에서 물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 표준은 특정 용수를 사용하는 모든 사용자를 포함하도록 조경 수준에서 사회, 환경 및 경제적 이점을 유도하기 위해 고안됐으며 자신의 물 사용이 다른 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더 잘 이해하고 지속 가능한 수자원 관리를 위해 협력적이고 투명하게 작업할 수 있게 해준다. 돌은 최근 발행한 2020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지속가능성 보고서에서 수자원 보존과 최적화를 자사의 운영 전반에서 가장 관련성 있고 영향력 있는 지속 가능 관행으로 지정했다. 돌과 자사의 재배자들은 이 수자원 관리 표준을 도입해 바나나 재배 전반에서 더욱 책임감 있는 물관리와 물 공급망 문제 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인증을 획득한 13개 농장의 지식과 경험은 다른 돌 재배 지역 전체에서 공유된다. 이번 AWS 인증 성과는 에콰도르와 콜롬비아의 바나나 농장에서 지속가능성을 추구한다는 목표로 돌과 재배자들이 세계 자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한살림, 6월 17일 UNCCD ‘2020년 세계 사막화 및 가뭄의 날’ 기념식에 우리나라 사례로 소개
(평화데일리뉴스) 생산자와 소비자 조합원이 함께 만든 생활협동조합 한살림이 유엔 사막화방지협약(이하 UNCCD)에서 진행한 ‘2020년 세계 사막화 및 가뭄의 날’ 온라인 기념식에서 유기농업과 직거래 운동을 통한 지속가능한 농업 시스템의 대표 사례로 소개됐다. 6월 17일 열린 2020년 세계 사막화 및 가뭄의 날 기념식(이하 기념식)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전 세계 197개 UNCCD 회원국에서 온라인 기념식으로 진행됐다. 기념식을 주관한 UNCCD 사무국은 사막화에 대응하는 실천 사례로 종 다양성 보호와 폐기물 감소 등을 실천하는 ‘셰프 메니페스토 운동’, 생산 과정에서 환경을 고려하고 노동자에게 공정한 대가를 지불하는 ‘르 캐시미어’ 등과 함께 한살림을 우리나라의 주요 사례로 영상에 담아 소개했다. UNCCD가 만든 한살림 소개 영상에는 유기 농사와 직거래 운동, 약정생산과 도농 교류 등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지속가능한 농업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한살림의 실천이 담겨 있었다. 조완석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상임대표는 “한살림이 UNCCD에서 진행한 세계 사막화 및 가뭄의 날 기념식에서 지속가능한 농업의 주요 사례로 소개되어 기쁘다”며 “기후 위기가

동아시아탐방

더보기
박경순 사진전 ‘담유화’, 6월 3일부터 인사동 토포하우스 3관에서 개최
(평화데일리뉴스) 담쟁이가 벽을 타며 유랑을 한다. 하늘을 향해 좌우로 굽어지고 땅을 향해 낮은 곳으로 휘어지며 마음이 닿는 대로 그림을 그린다. “인생은 그렇게 살아야 하는 거야”라고 훈계하듯 하늘과 맞닿은 자유로움을 우리에게 전해준다. 박경순의 담쟁이 사진전 ‘담유화’가 서울 종로구 인사동 토포하우스 3관에서 6월 3일부터 9일까지 열린다. 담유화는 ‘담쟁이로 그린 그림’이란 뜻으로 박경순 작가가 만든 단어다. 8년 동안 찍어온 담쟁이 사진 25점을 공개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작품 하나하나에 작가의 단상을 담은 포토·포엠 형태의 사진집 ‘담유화’도 첫선을 보인다. 박경순은 세월이 익어가며 풍성한 이면을 보여주는 담벼락의 흔적과 낡은 공간 사이를 비집고 무의식의 뿌리를 내리는 담쟁이와의 조화로움을 통해 시공을 관통하는 담담한 묵언의 시선을 보여주고 있다. 작가는 담쟁이에서 질기고 억척스럽던 어머니를 떠올렸다. 담쟁이와 벽과의 밀착 관계로 들여다본 천태만상의 표정들은 벽을 오르는 담쟁이로 읽어냈다. 시인이기도 한 그녀는 작품마다 단상을 담아 대상에 대한 인문학적 통찰력을 보여준다. 박경순 작가는 “오랫동안 바라보며 찾아낸 형상들은 마치 우리들 얼굴 같다. 연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