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8.6℃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4.0℃
  • 맑음울산 -3.3℃
  • 광주 -3.0℃
  • 맑음부산 -1.1℃
  • 흐림고창 -6.2℃
  • 흐림제주 4.8℃
  • 구름많음강화 -8.3℃
  • 구름조금보은 -11.7℃
  • 맑음금산 -10.0℃
  • 구름조금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5.9℃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속보

안랩, 불법 ‘정품인증 툴’로 위장한 악성코드 주의 당부

URL복사

 

 

(평화데일리뉴스) 안랩이 최근 불법으로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려는 사용자를 노려 불법 정품인증 툴로 위장한 악성코드 유포 사례를 발견해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는 P2P 사이트,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 등 다양한 경로로 MS 제품에 대한 불법 정품인증 툴인 ‘KMSAuto’, ‘KMSPico’ 등으로 위장한 악성 실행파일을 유포했다. 사용자가 해당 악성 실행파일을 실행하면 비밀번호 입력창이 나타난다. 여기에 공격자가 제공한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OK 버튼을 누르면 불법 정품인증 툴과 ‘비다르’ 악성코드가 동시에 설치된다.

비다르 악성코드는 감염 PC 내 주요 정보를 외부로 유출한다. 유출 대상 정보는 FTP 클라이언트 내 저장된 사용자 계정정보, 웹 브라우저 내 계정정보 및 자동채우기 값, 인터넷 쿠키, 암호화폐 지갑 주소 등이다. 정보 유출 행위 이후에도 다른 악성코드를 내려받아 추가 악성 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FTP 클라이언트는 File Transfer Protocol을 기반으로 인터넷상에서 컴퓨터 간 파일을 교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자동채우기는 사용자가 입력한 계정정보나 검색기록 등의 정보를 웹 브라우저 히스토리에 저장했다가 사용자가 해당 정보를 다시 입력할 때 자동으로 완성시켜주는 기능이다.

이번 악성코드는 실제 불법 정품인증 툴과 동일한 아이콘과 파일명을 사용하고 툴 설치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악성코드 감염을 의심하기 어렵다. 현재 V3 제품군은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 및 차단하고 있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품 SW 및 콘텐츠 이용, 의심되는 웹사이트 방문 자제,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응용프로그램, 오피스 등 SW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주기적 검사, 주기적인 비밀번호 변경 등의 보안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안랩 분석팀 이재진 연구원은 “공격자에게 탈취된 정보는 추후 금전 탈취나 계정도용 등 다양한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을 생활화하고 의심스러운 웹사이트나 P2P 이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되는 ‘긱 이코노미’의 시대가 왔다
‘비정규직’은 반드시 사라져야할 노동의 형태로 인식되곤 한다. 현 정부 역시 ‘비정규직 제로(0)’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식이 깨지는 시대가 왔다. 미국의 경우 이미 직원의 60%가 프리랜서에 가까운 비정규직이며,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이러한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에게 정규직의 월급은 지나친 부담이 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경영을 해치는 불안전한 요인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를 ‘노동자에게 불리한 일’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누군가에게 불리하거나 혹은 유리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이미 ‘경제의 구조’ 자체가 이런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빠른 시대변와 혁신의 필요성 전 세계 고용시장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긱 이코노미(Gig Economy)’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긱’이라는 말은 1920년대 재즈계에서 연주자를 즉석에서 섭외해 단기간만 함께 일하는 것에서 유래했다. 이것이 노동시장에 적용되면서 이른바 ‘긱 워커(Gig Worker)’가 탄생했다. 단기적으로 일을 하는 비정규 임시직을 의미한다. 이러한 노동의 형태가 생기게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시대의 변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트럼프의 향후 4년 행보, 또다시 미국을 뒤흔든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은 참으로 진귀한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제3세계 독재 국가도 아닌, 세계 최강대국이자 선진국으로 알려진 미국에서 그러한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상상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적인 선거에 의해 당선된 바이든을 ‘불법 대통령’이라고 정의하고 “나라를 줄 수 없다”고 선언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어떻게 해서든 트럼프는 물러나고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리라는 예견이 우세하다. 문제는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의 4년이다. 트럼프가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계속 내세우는 한, 미국의 분열은 가속화되고 정치적으로 날선 주장이 오갈 것은 예견된 일이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만든 ‘위대한 미국’이라는 마법 트럼프가 대통령에서 물러난 후 생길 일은 지금 현재 백악관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된다. 대체로 선거에서 지면 퇴임을 준비하고, 조용히 퇴임 이후의 개인적인 생활을 구상하게 마련이다. 따라서 선거에 지는 순간부터는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다. 다음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르다. 그는 권력 이양기에는 사형을 집행하지 않는 미국 130년의 전통을 깨고 9번째 사형을 집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