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1 (금)

  • 맑음동두천 -12.7℃
  • 구름조금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9.7℃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5.6℃
  • 구름조금광주 -4.8℃
  • 맑음부산 -4.4℃
  • 구름조금고창 -6.7℃
  • 비 또는 눈제주 4.3℃
  • 구름많음강화 -9.8℃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1.6℃
  • 흐림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글로벌뉴스

스피덱스와 로슈, 항생제 내성 진단 확산 위해 협약 체결

스피덱스의 검사 및 진단 기술로 로슈의 분자 미생물 진단 강화

URL복사

 

 

(평화데일리뉴스) 혁신적인 분자 진단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피덱스가 제약 및 진단 분야의 글로벌 선도 업체 로슈와 스피덱스의 감염병 및 항생제 내성 검사 및 기술에 대한 글로벌 접근성을 확대하는 비배타적 협약을 체결했다.

콜린 덴버 스피덱스 CEO는 “이 협약은 우리 회사의 커다란 전환점이다. 전 세계에서 더 많은 환자와 의사가 항생제 내성 관리에 필요한 핵심 진단 도구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우리의 혁신적인 진단 검사는 단순한 항원 탐지를 넘어 내성 유도 요법을 지원하며 항생제 내성 정보를 제공해 의사가 알맞은 의학적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항생제 내성 비율이 높아지면서 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기술적으로 발전된 새 진단 검사는 의사가 환자의 감염 내성 상태를 바탕으로 개별 환자에 최적의 치료법을 선택하도록 지원한다. 이는 특정 치료 옵션을 보존하게 해 항생제 내성의 확산을 더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스피덱스는 성병인 임질과 마이코플라즈마 제니탈룸에 대한 진단 검사도 제공한다. 이 성병들은 내성 강화와 제한된 치료 옵션 때문에 질병통제예방센터의 목록에 핵심 위협으로 올라 있다. 전 세계의 질병 관리 지침은 이제 내성 식별 진단을 사용해 치료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마리오 토레스 로슈 몰큘러 다이아그노스틱스 대표는 “이번 스피덱스와의 협약으로 로슈 다이아그노스틱스는 의사에게 환자의 항생제 내성과 성병을 검사하는 중요한 새 도구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협약 조항에 따라 로슈는 스피덱스의 기존 진단 및 기술에 비배타적 사용권을 갖게 되며 이를 통해 성병의 항생제 내성 관리에 필요한 진단을 전 세계로 확산시키고 빠르게 신제품을 더 넓은 환자 집단에 제공할 것이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되는 ‘긱 이코노미’의 시대가 왔다
‘비정규직’은 반드시 사라져야할 노동의 형태로 인식되곤 한다. 현 정부 역시 ‘비정규직 제로(0)’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식이 깨지는 시대가 왔다. 미국의 경우 이미 직원의 60%가 프리랜서에 가까운 비정규직이며,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이러한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에게 정규직의 월급은 지나친 부담이 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경영을 해치는 불안전한 요인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를 ‘노동자에게 불리한 일’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누군가에게 불리하거나 혹은 유리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이미 ‘경제의 구조’ 자체가 이런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빠른 시대변와 혁신의 필요성 전 세계 고용시장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긱 이코노미(Gig Economy)’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긱’이라는 말은 1920년대 재즈계에서 연주자를 즉석에서 섭외해 단기간만 함께 일하는 것에서 유래했다. 이것이 노동시장에 적용되면서 이른바 ‘긱 워커(Gig Worker)’가 탄생했다. 단기적으로 일을 하는 비정규 임시직을 의미한다. 이러한 노동의 형태가 생기게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시대의 변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트럼프의 향후 4년 행보, 또다시 미국을 뒤흔든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은 참으로 진귀한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제3세계 독재 국가도 아닌, 세계 최강대국이자 선진국으로 알려진 미국에서 그러한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상상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적인 선거에 의해 당선된 바이든을 ‘불법 대통령’이라고 정의하고 “나라를 줄 수 없다”고 선언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어떻게 해서든 트럼프는 물러나고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리라는 예견이 우세하다. 문제는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의 4년이다. 트럼프가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계속 내세우는 한, 미국의 분열은 가속화되고 정치적으로 날선 주장이 오갈 것은 예견된 일이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만든 ‘위대한 미국’이라는 마법 트럼프가 대통령에서 물러난 후 생길 일은 지금 현재 백악관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된다. 대체로 선거에서 지면 퇴임을 준비하고, 조용히 퇴임 이후의 개인적인 생활을 구상하게 마련이다. 따라서 선거에 지는 순간부터는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다. 다음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르다. 그는 권력 이양기에는 사형을 집행하지 않는 미국 130년의 전통을 깨고 9번째 사형을 집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