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1 (금)

  • 맑음동두천 -9.5℃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3.3℃
  • 광주 -1.6℃
  • 맑음부산 -0.7℃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4.3℃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7.4℃
  • 흐림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속보

아이도트, 서울시 300대 유망기업 선정… 매출 속도 내며 해외 진출 가속화

상반기 실적 10억원 돌파… 수출로 60만 달러 이상 매출 달성하며 성공적인 해외 진출 길 열어

URL복사

 

 

(평화데일리뉴스) 인공지능 기반 의료 ICT 회사 아이도트는 서울시와 인베스트서울센터가 함께 추진하는 외국인 투자 유치를 위한 2020년 ‘서울 300대 유망기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아이도트는 이번 선정을 계기로 본격적인 외국인 투자 유치를 통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해외 진출을 가속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아이도트는 2020년 3월 자궁경부암 검진을 위한 콜포스코프 카메라 업체인 스웨덴 ‘Gynius’와 상호 독점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CFDA, CE, FDA 등 해외 인증 문제를 모두 해결한 상태다. 중국 시장 파트너들과 속속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특히 중국 시장의 경우 한국 에스넷시스템 중국 법인과 베이징을 중심으로 약 10만 달러 규모의 초도 시스템 수출 계약을 맺으며 향후 검진 관련 수출 실적 증가가 기대되는 등 성공적인 시장 진입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아이도트는 자궁경부암 검사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장비나 기타 여건 문제로 검진을 하지 못했던 동남아시아 지역에 아이도트의 자궁경부암 판독 시스템인 ‘써비레이 AI’를 공급해 올해 400만 달러의 수출 실적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아이도트는 세계 최초로 뇌졸중 위험 사전 스크리닝이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 휴대용 경동맥 초음파 장비와 솔루션을 개발해 ‘다기관멀티임상테스트’ 정식 승인을 받고 공동 개발자인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신경외과 전진평 교수팀 및 4개 대학병원 신경외과 교수진들과 함께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이도트는 이 장비에 대한 국가별 인증 절차도 병행하고 있어 2020년 안에 모든 검증과 인증을 마치고 Cerviray A.I.가 공급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추가적인 해외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대해선 글로벌 파트너들과 대부분 합의가 된 상황이다.

아이도트는 한림대춘천성심병원 방창석 교수팀과 위내시경, 캡슐 내시경 등 소화기내과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국내외 의료진들에 어필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도 확정한 상태다.

아이도트는 모든 연구 성과물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곧바로 실적을 낼 수 있는 결과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도트 정재훈 대표는 “서울시와 인베스트서울센터의 서울 300대 유망기업에 선정되면서 외국인 투자 유치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며 “서울시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아이도트는 인공지능 의료 ICT 업체로서 단순 외형만을 꾸미는데 치우치지 않고 국내 유수 의료진과 협업을 거쳐 자체 인공지능 연구소의 역량 강화 및 의료 부분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통해 내실을 다져왔다”며 “국내외 의료진들이 선호할 수 있는 인공지능 의료 ICT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통해 해외에서 인공지능 기반 의료 솔루션으로 유의미한 성과를 내왔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아이도트는 올해를 성공적인 외국인 투자 유치 및 해외 진출을 통해 도약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며 “자랑스러운 국내 의료진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의료 우수성을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되는 ‘긱 이코노미’의 시대가 왔다
‘비정규직’은 반드시 사라져야할 노동의 형태로 인식되곤 한다. 현 정부 역시 ‘비정규직 제로(0)’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식이 깨지는 시대가 왔다. 미국의 경우 이미 직원의 60%가 프리랜서에 가까운 비정규직이며,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이러한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에게 정규직의 월급은 지나친 부담이 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경영을 해치는 불안전한 요인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를 ‘노동자에게 불리한 일’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누군가에게 불리하거나 혹은 유리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이미 ‘경제의 구조’ 자체가 이런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빠른 시대변와 혁신의 필요성 전 세계 고용시장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긱 이코노미(Gig Economy)’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긱’이라는 말은 1920년대 재즈계에서 연주자를 즉석에서 섭외해 단기간만 함께 일하는 것에서 유래했다. 이것이 노동시장에 적용되면서 이른바 ‘긱 워커(Gig Worker)’가 탄생했다. 단기적으로 일을 하는 비정규 임시직을 의미한다. 이러한 노동의 형태가 생기게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시대의 변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트럼프의 향후 4년 행보, 또다시 미국을 뒤흔든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은 참으로 진귀한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제3세계 독재 국가도 아닌, 세계 최강대국이자 선진국으로 알려진 미국에서 그러한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상상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적인 선거에 의해 당선된 바이든을 ‘불법 대통령’이라고 정의하고 “나라를 줄 수 없다”고 선언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어떻게 해서든 트럼프는 물러나고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리라는 예견이 우세하다. 문제는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의 4년이다. 트럼프가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계속 내세우는 한, 미국의 분열은 가속화되고 정치적으로 날선 주장이 오갈 것은 예견된 일이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만든 ‘위대한 미국’이라는 마법 트럼프가 대통령에서 물러난 후 생길 일은 지금 현재 백악관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된다. 대체로 선거에서 지면 퇴임을 준비하고, 조용히 퇴임 이후의 개인적인 생활을 구상하게 마련이다. 따라서 선거에 지는 순간부터는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다. 다음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르다. 그는 권력 이양기에는 사형을 집행하지 않는 미국 130년의 전통을 깨고 9번째 사형을 집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