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2.1℃
  • 서울 25.2℃
  • 흐림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7.4℃
  • 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5.2℃
  • 흐림고창 28.2℃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주요 보건 당국, 핸드 드라이어 사용 권장

엑셀 드라이어, 연속적으로 최고 실적 달성: 핸드 드라이어는 위생적이지만 여전히 오해 존재

 

 

(평화데일리뉴스) 전 세계적으로 재개방 정책이 시작되면서 위생 관련 주제가 주류 언론의 전면에 대두되었다.

세게보건기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등 주요 보건 당국은 핸드 드라이어 사용을 권장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한 잘못된 정보가 온라인에서 떠돌아다니고 지속적으로 인용되고 반복되고 있다. XLERATOR® 핸드 드라이어 제조업체인 엑셀 드라이어 경영진은 재개방 지침을 설정하려는 전문가, 자문가 및 정부 관계자들과 코로나19의 영향을 받고 있는 일반 대중들에게 다음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엑셀 핸드 드라이어는 안전하고 위생적인 무접촉 솔루션이며 올바른 손 위생 유지의 핵심이자 세균 확산 방지를 위한 최선의 방법인 완전히 건조된 손을 유지하는 효과적인 수단이다.

켈리 레이놀즈 애리조나 대학 멜 & 에니드 주커맨 공중보건대학 교수 겸 학과장은 이러한 오해의 원인을 설명하며 “소비자들이 헤드라인만 읽는 경우 여론이 편견이나 잘못된 결론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제공된 광범위한 데이터를 살펴보면 어떤 한 가지의 손 건조 방법이 더 위생적이거나 더 안전하다고 규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엑셀 핸드 드라이어는 비접촉식 손 건조 솔루션을 제공해 화장실 표면과 젖은 손 사이에 있을지 모르는 교차오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엑셀 브랜드 드라이어 제품은 모두 위생적이지만 특히 HEPA 장착 드라이어는 다른 차원의 보호 기능을 제공하는 것으로 입증되었다. 저명한 독립 에어필터 시험업체인 LMS 테크놀로지스가 2020년 4월 시행한 바이러스 여과 효율 시험에 따르면 HEPA 필터 시스템이 장착된 XLERATOR®, XLERATOReco® 및 XLERATORsync® 핸드 드라이어가 공기 중 바이러스를 99.999% 제거했다.

윌리엄 개그넌 엑셀 드라이어 마케팅 및 영업 부사장은 핸드 드라이어에 대한 잘못된 정보와 편견을 바로잡기를 원한다. 그는 “핸드 드라이어는 위생적이며 수십 년 동안 손을 올바르게 말리는 데 사용되어 왔다. 또한 주요 보건 당국에서도 사용을 권장하고 있으며 논란의 여지 없이 종이 타올보다 훨씬 더 많은 이점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최근 시험에서 HEPA 필터 시스템을 장착한 XLERATOR 핸드 드라이어가 공기 중 바이러스를 99.999 제거하는 것으로 입증됐는데 이는 종이 타올로는 절대 불가능한 일이다”고 말했다.

반면에 종이 타올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만큼 위생적이지 않을 수도 있다. 한 독립 연구에 따르면 사용하지 않은 재생용지 타올에서 17종의 박테리아가 발견되었으며 여기에는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바킬루스 세균도 포함됐다. 사용 후 젖은 종이 타올은 휴지통 내부와 주변에 있는 바이러스와 박테리아의 번식지가 되고 변기와 싱크대 배수구를 막아 매우 비위생적인 화장실 환경을 초래할 수 있다. 종이 타올이 떨어지면 화장실 이용자들은 손을 전혀 말릴 수가 없게 되는데 연구에 따르면 젖은 손은 건조한 손보다 세균을 옮길 확률이 1000배나 높아진다.

개그넌 부사장은 “생활지침 수립, 봉쇄완화 정책 또는 시설 운영을 책임진 공직자 및 개인들에게 클릭 장사를 노린 자극적인 기사 헤드라인만 단순히 믿고 편견을 갖기보다는 뉴스 기사와 연구 결과를 더욱 심층적으로 살펴보기를 권고한다. 핸드 드라이어는 안전하고 위생적이다. 손을 완전하게 말려주고 세균 확산을 막아주는 최선의 방어책이다”고 강조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