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31 (목)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6.5℃
  • 구름많음대구 -2.7℃
  • 구름조금울산 -1.8℃
  • 광주 -1.3℃
  • 맑음부산 -0.2℃
  • 흐림고창 -1.0℃
  • 제주 4.4℃
  • 맑음강화 -6.6℃
  • 구름많음보은 -7.3℃
  • 맑음금산 -4.9℃
  • 흐림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이낙연 당대표 출마 선언 “국난극복 역사적 책임 이행”

“민주당을 책임정당 일하는 정당으로 만들겠다” 포부 밝혀

URL복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민주당과 내게 주어진 국난 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을 것”이라며 8.29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의원은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너는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는 훗날의 질문에 내가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출마 배경을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침체와 민생 고통 ▲저출생 고령화 등 난제 ▲평화의 불안 등 4개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러한 문제들을 해소하기 위해 국회 입법을 강화하고 일하는 국회를 정착 등을 제시하며 여야 소통을 위한 ‘민생연석회의’, ‘평화연석회의’ 구성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중첩된 위기 앞에 민주당이 거대여당으로 서 있다. 국민은 압도적 다수의석을 민주당에 주시면서 그만큼의 책임을 맡기셨다”며 “민주당은 모든 역량을 결집한 최선의 태세로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내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을 맡아 코로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여러 활동을 해왔다며 당 대표로서 더 큰 역할을 할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으로서 위기대처의 책임을 분담해 왔다. 4개월에 걸친 활동을 통해 저희 위원회는 한국판 뉴딜을 보완했고, 장단기 입법과제를 정리했으며 포스트코로나를 준비했다”며 “저는 문재인정부 첫 총리로서 대통령을 보필하고 국정의 많은 부분을 관리했다. 지진, 산불, 태풍에 안정적으로 대처했고 메르스 조류인플루엔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성공적으로 퇴치했다”고 자신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 “새로운 각오와 태세가 필요하다”며 ▲거대여당의 본분을 다하는 ‘책임 정당’ ▲모든 과제에 성과로 답하는 ‘유능한 정당’ ▲언제나 스스로를 낮추는 ‘겸손한 정당’ ▲인간생활과 산업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공부하는 정당’ ▲미래 세대에 희망을 드리고 신뢰를 받는 ‘미래 정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되는 ‘긱 이코노미’의 시대가 왔다
‘비정규직’은 반드시 사라져야할 노동의 형태로 인식되곤 한다. 현 정부 역시 ‘비정규직 제로(0)’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인식이 깨지는 시대가 왔다. 미국의 경우 이미 직원의 60%가 프리랜서에 가까운 비정규직이며,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이러한 비정규 임시직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에게 정규직의 월급은 지나친 부담이 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경영을 해치는 불안전한 요인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를 ‘노동자에게 불리한 일’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누군가에게 불리하거나 혹은 유리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이미 ‘경제의 구조’ 자체가 이런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빠른 시대변와 혁신의 필요성 전 세계 고용시장에서는 이미 수년 전부터 ‘긱 이코노미(Gig Economy)’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긱’이라는 말은 1920년대 재즈계에서 연주자를 즉석에서 섭외해 단기간만 함께 일하는 것에서 유래했다. 이것이 노동시장에 적용되면서 이른바 ‘긱 워커(Gig Worker)’가 탄생했다. 단기적으로 일을 하는 비정규 임시직을 의미한다. 이러한 노동의 형태가 생기게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시대의 변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트럼프의 향후 4년 행보, 또다시 미국을 뒤흔든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은 참으로 진귀한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제3세계 독재 국가도 아닌, 세계 최강대국이자 선진국으로 알려진 미국에서 그러한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상상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적인 선거에 의해 당선된 바이든을 ‘불법 대통령’이라고 정의하고 “나라를 줄 수 없다”고 선언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어떻게 해서든 트럼프는 물러나고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리라는 예견이 우세하다. 문제는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의 4년이다. 트럼프가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계속 내세우는 한, 미국의 분열은 가속화되고 정치적으로 날선 주장이 오갈 것은 예견된 일이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만든 ‘위대한 미국’이라는 마법 트럼프가 대통령에서 물러난 후 생길 일은 지금 현재 백악관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된다. 대체로 선거에서 지면 퇴임을 준비하고, 조용히 퇴임 이후의 개인적인 생활을 구상하게 마련이다. 따라서 선거에 지는 순간부터는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 일을 별로 하지 않는다. 다음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르다. 그는 권력 이양기에는 사형을 집행하지 않는 미국 130년의 전통을 깨고 9번째 사형을 집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