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2.6℃
  • 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8.3℃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김부겸 당대표 출마 선언 "꽃가마 타는 대표 안되겠다"

"당대표 임기 2년 완수" "영남 300만표 책임지겠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9일 당대표에서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어제 광주를 찾아 출마를 선언한 뒤 수도권에서 재차 이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가 되면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대신 어떤 대선 후보라도 반드시 이기게 하겠다”며 이낙연 당 대표 후보와 차별화를 시도했다.

 

김 전 의원은 이어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의 승패는 문재인 정부 후반기의 갈림길이다. 이 중요한 선거를 코앞에 둔 3월 당 대표가 사퇴하면 선거 준비가 제대로 되겠나”며 이낙연 의원을 꼬집었다.

 

민주당의 당권과 대권 분리 규정에 따라 대선에 출마하게 되면 내년 3월 당 대표에서 물러나야 하기 때문에 이를 지적한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재보궐선거 외에도 8월 전당대회에서 뽑힐 당 대표는 2021년 9월 대선 후보 경선, 2022년 3월 9일 대선, 6월 1일 지방선거를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선 경선을 공정하게 관리하는 당 대표, 무엇보다 선거 승리를 책임질 당 대표가 필요하다”며 “당 대표가 되면 저는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대신 어떤 후보라도 반드시 이기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꽃가마 타는 당 대표가 아니라 땀 흘려 노 젓는 ‘책임 당 대표’가 될 것”이라며 “굳게 약속드린다. 임기 2년 당 대표의 중책을 완수하겠다. 국민을 하나로 모아 더 큰 민주당을 만들어 정권을 재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책임국가’를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한 전국민 고용보험제와 기본소득제 도입 추진 ▲검찰개혁 완수 ▲남북관계 교착 상태 돌파 ▲부동산 자산 불평등 해소 ▲광역상생 발전 실현 ▲노동·일자리 문제 해소 등을 약속했다.

 

김 전 의원은 “국민께서 민주당에 허락하신 176석에 결코 안주하지 않겠다. 국민이 보내주신 성원은 언제라도 매서운 채찍으로 바뀔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겠다”며 “집권여당의 책임을 한층 더 무겁게 안고 가겠다. 당·정·청의 삼두마차가 속도를 더하면서도 안정을 이루도록 당부터 책임을 다하겠다”고 자신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