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7.8℃
  • 서울 24.5℃
  • 흐림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9.9℃
  • 흐림울산 28.4℃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9.3℃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8.3℃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충격” 통합당, 공세 전환

“비서실 차원 방조·무마 지속적 이뤄졌어···시청 내부자 제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서울시 차원의 방조, 또는 무마가 있었다”며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13일 박 시장의 비서 A씨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박 시장 성추행 사건의 전모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미투 사건이 큰 사회적 충격을 준 시점에도 박 시장의 성추행이 멈추지 않았다는 점에서 충격”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성추행 의혹에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의 방조와 무마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청 내부자로부터 우리당에 들어온 제보를 보면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의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는 내용이 있다”며 “서울시장 개인 위계에 의해 이뤄짐과 동시에 비서실 내 유관부서에서 피해자 호소를 묵살한 심각한 인권침해가 동시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여성의 성추행 사실 보고를 묵살하거나 다른 부서의 전보 요청을 무시한 것은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을 무시한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지난 4년간 비서실장 자리를 거친 사람들, 젠터특보, 이런 사람들은 직무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며 수사과정에서 명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시장이 고소당한 사실이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서울경찰청은 수사기밀을 누설해 이미 수사대상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건을 검찰로 송치하고 특임검사,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서 진상 밝힐 뿐 아니라 서울시장 비서실의 은폐방조 여부, 수사기밀누설 등을 철저하게 밝히고 책임 있는 사람은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