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맑음동두천 16.8℃
  • 흐림강릉 17.7℃
  • 맑음서울 18.6℃
  • 구름조금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17.7℃
  • 구름조금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9.0℃
  • 흐림강진군 20.0℃
  • 구름조금경주시 15.1℃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글로벌뉴스

메리케이, 전 세계에 걸친 수역 보호를 위해 네이처 컨서번시와 파트너십 체결

URL복사

 

 

(평화데일리뉴스) 기업의 사회적 책임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회사 메리케이는 지난해 네이처 컨서번시와 파트너십을 맺고 텍사스의 어장과 멕시코만 환경보호에 힘쓰겠다고 발표했다.

메리케이는 다시 발표를 통해 네이처 컨서번시와의 파트너십을 확대·강화해서 전 세계 수역에 이를 적용하고 토착종 보호에도 노력하겠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메리케이의 최고운영책임자인 데보라 기빈스는 “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는 바다에서 나고 이에 의존해 생존한다. 물은 지구에서 가장 소중한 자원이고 우리 인류가 이를 보호할 책임을 갖고 있다. 작년 우리 회사가 네이처 컨서번시와 파트너십 범위 확대를 하던 당시 회사 소재지인 텍사스 주변의 수역에만 초점을 맞췄었다. 그러나 우리는 글로벌 회사로서 그러한 지원의 손길을 멕시코만을 훨씬 더 벗어나서 광범위하게 미쳐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우리는 이제 생태계와 생물 다양성 보전 노력을 전 세계 차원으로 넓힐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네이처 컨서번시는 1951년 설립된 자연보호 비영리기관으로 전 세계에 걸쳐 생태학적으로 중요한 가치가 있는 지역과 수역을 보호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기관의 사업 관행은 과학적 원리를 근거로 해 시급하게 대처해야 할 대규모 환경 위협에 실용적인 솔루션을 적용하는 방식을 따르고 있다.

이 기관의 자연보호 프로그램은 보호 대상이 되는 해양생물의 종만큼이나 광범위하고 다양하다. 텍사스 어장보호 프로그램에 더해서 메리케이는 다음과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네이처 컨서번시에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 호주: 호주 북부 지역에서 메리케이는 자연 보전에서 현지 원주민 커뮤니티 여성들의 역할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커뮤니티 중심의 보다 건강한 공간 개발, 정부 및 비정부기구들과 협력하에 자연보호 도구 채택 규모를 확대하는 일, 노던 테리토리 내 18만 헥타르 규모의 피쉬 리버 스테이션에 여성 전용 캠프 설치 등의 프로그램이 포함된다.

·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메리케이와 네이처 컨서번시는 원주민들을 대상으로 지속 가능 양식업 분야를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오클랜드의 하우라키만에서 자연산 조개류 개체 증식을 위한 환경 보전 활동과 야생환경 복원을 위해 보다 많은 자선기금을 모금할 수 있도록 ‘챌린지 펀드’를 조성하는 일 등이 포함된다.

· 멕시코: 멕시코에서 메리케이와 네이처 컨서번시는 몬테레이 워터 펀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이 지역 수계 보호와 여성들의 지위 향상에 공동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관개시설 개선, 지하수 연구, 작물생산 다변화 등이 시도될 예정이다.

· 중국: 중국에서 메리케이와 네이처 컨서번시는 이 나라 전역 수억 명에 달하는 주민들이 깨끗한 식수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골 지역 상류수 보호에 힘을 쓰기로 했다. 2021년까지 두 기관은 저장, 푸젠, 광둥, 그리고 또 다른 한 지역에서 5곳에 대한 상류수 보호 프로젝트를 시험사업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 해양 일반: 이 파트너십을 통해 두 기관은 인도양 및 태평양에서의 참치어장 플라스틱 공해를 저감한다는 계획이다. 두 기관은 플라스틱 분야 세계적 전문가들과 협업을 통해 해양 오염이 가장 심한 어장을 밝혀내고 높은 파급효과를 갖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오염을 줄이고 해양 청소 작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 솔로몬 제도: 솔로몬 제도에서 두 기관의 파트너십은 여성들이 주도하는 남태평양 해양 생태관광을 통해 거북이 보호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메리케이는 아나르본 군도에서 지역거주민들이 주도하는 생태관광 사업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거북이 보호 사업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두고자 한다. 그런 한편 지역사회가 멸종위기 종 보호를 보다 효과적으로 할 수 있도록 보상증대 및 소득분배에 힘을 쓴다는 방침이다.

· 콜롬비아: 보고타 워터 펀드를 통해 이 두 기관은 콜롬비아 내 수백만에 달하는 거주민들에 대한 물 공급을 안정화한다는 계획이다.

· 캐나다: 캐나다에서 메리케이와 네이처 컨서번시는 원주민 거주지역의 현재 및 미래 커뮤니티 지도자들을 지원함으로써 자연환경 보호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원주민 지역사회와 이들의 거주 토지, 수계를 보호하기 위한 투자라고 할 수 있다.

· 유럽: 영국과 독일에서 이 두 기관의 파트너십은 생물다양성과 해양자원 보호에 노력을 기울이고 특히 유럽 토착종 굴을 새로 도입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최근 들어 사상 최악의 물 부족과 수질 악화 문제에 부닥친 스페인에서 두 기관은 새로운 워터 펀드를 조성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네이처 컨서번시의 민물·해양 담당 책임자인 릴리 버돈은 “낚시, 어업, 레저 목적으로 보다 건강한 해양을 만들 필요가 있다. 그러나 해양 보호는 지구 보호보다도 더 어려운 측면이 있다. 해양은 매년 전 세계 차원에서 1조5000억달러의 소득을 올려주고 있다. 메리케이는 그간 오랜 세월에 걸쳐 미래 세대를 위해 지구를 지키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따라서 네이처 컨서번시와 파트너십을 맺은 것은 우리에 있어 자연스러운 귀결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텍사스에서 이미 긍정적인 결과를 목도하고 있고 전 세계 지역사회에 걸쳐 긍정적인 결과가 속속 나타나는 것을 바라 마지않는다”고 말했다.

메리케이는 이에 더해 어스x오션 콘퍼런스를 후원하기도 했다. 다수의 전문가, 연구자, 환경보호 운동가들을 한데 모아 스트리밍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이 콘퍼런스에서는 공해 이니셔티브, 산호초 복원, 해양 플라스틱 대책, 지속 가능 어장 관리방안 등 토픽이 논의되기도 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단 “노조 뜻이 근로자 전체 뜻 아니야”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를 두고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동조합과 경영진의 갈등이 극에 다다른 가운데,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단이 25일 “조종사노조는 140여명의 노조원을 위한 집행부이고, 그들의 주장이 전체 근로자의 뜻이 아니라는 걸 명확히 하고 싶다”며 선을 그었다. 근로자대표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스타항공 전체 근로자의 대표성은 1600여명 투표로 선출된 근로자대표단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조종사노조는 당초 무급휴직을 반대하다가 정리해고 협의 진행 과정 막바지에 조종사노조만 무급휴직을 요청했다”며 “다른 임직원에 대한 생각은 조금도 않고, 최근에는 자칫 청산으로 이어질 우려가 큰 법정관리를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가 언론을 통해 회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근로자대표단은 “이스타항공 임직원은 불필요한 분란과 언론 플레이를 통해 회사의 방향성 및 재매각 추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노조 일체의 행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량해고 논란이 이어지자 지난 24일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며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이에 이스타항공 조종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김정은 “문재인-남녘 동포들에 미안”···공무원 피격사건에 공식 사과
지난 22일 발생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공식 사과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북한이 사건과 관련한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25일 오전 북측에서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북한 노동당 중앙위 명의의 통신에서 북한은 22일 저녁 황해도 강녕군 연안에서 정체불명의 인원 1명이 우리쪽 영해 깊이 불법침입했다가 우리 군인에 의해 사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고 알렸다. 북측은 시신을 불태웠다는 의혹에는 “소각한 것은 부유물이었다. 정체불명 침입자는 없었다”고 항변했다. 이어 국방부와 브리핑과 정부 발표 등에 대해 “우리는 귀측 군부가 무슨 증거를 바탕으로 우리에게 불법 침입자 단속과 단속과정 해명에 대한 요구 없이 일방적 억측으로 만행, 응분의 대가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가 강한 어휘를 골라 쓰는지 커다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햇다. 북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함께 전했다. 통지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가뜩이나 비루스(

전국방방곡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