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11.1℃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1.3℃
  • 흐림울산 13.3℃
  • 맑음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3.1℃
  • 맑음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16.0℃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12.1℃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글로벌뉴스

벨로다인 라이더, 블루시티 테크놀로지의 스마트 시티 솔루션에 ‘스마트함’ 더해

벨로다인, 교통 안전과 효율성 증진 위한 다년간 계약 발표

URL복사

 

 

(평화데일리뉴스) 벨로다인 라이더가 교통 모니터링을 위한 스마트 시티 시스템 개발사인 블루시티 테크놀로지와 다년간의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7일 발표했다.

벨로다인 라이더 센서를 탑재한 블루시티 테크놀로지 솔루션은 신호등에 다모드 교통 데이터와 분석을 제공해 실시간 도로 안전과 이동성을 강화한다.

‘오토메이티드 위드 벨로다인’ 파트너사인 블루시티 테크놀로지는 벨로다인 울트라 퍽 센서를 사용해 자동차, 행인, 자전거 등 도로 사용자에 대한 믿을 수 있는 상세한 교통 데이터를 수집하는 한편 익명성을 유지한다. 도시 운영 소프트웨어의 안면 인식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지만 벨로다인의 라이더 센서는 개인의 얼굴 생김새를 식별하지 않는다. 라이더는 모발 및 피부색과 같은 상세 정보를 기록하지 않아 카메라 전용 시스템에 비해 프라이버시 보호 면에서 유리하다. 교통 시스템에 라이더를 추가함으로써 도시 교통 및 보행자 인프라에 ‘스마트함’을 더할 수 있음이 날로 분명해지고 있다.

라이더는 대규모 보행자를 스캔할 수 있으며 이동 궤적처럼 일반적이지만 중요한 정보를 감지할 수 있다. 어린이나 행인이 넘어지거나 비정상적 행동을 하는 등의 정보를 개인의 특성을 공개하지 않으면서 감지할 수 있다. 블루시티 테크놀로지 솔루션은 도로 교차로를 모니터링해 교통 시스템이 보행자와 자전거의 안전한 행동에 우선순위를 두고 전반적인 차량 흐름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울트라 퍽 센서는 360도 시야를 구현하며 이에 따라 블루시티 테크놀로지 시스템은 대부분의 경우 단 하나의 센서로 전 교차로를 커버할 수 있다.

블루시티 테크놀로지 솔루션은 여러 나라에 구축돼 있다. 몬트리올 교통 모니터링, 켈로나시(브리티시 컬럼비아주)가 로저스 커뮤니케이션,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교와 손잡고 구축한 5G 스마트 시티 솔루션 등이 대표적이다. 켈로나 이니셔티브는 도심 내 행인들의 이동 방식을 개선하고 보행자 및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아사드 레사니 블루시티 테크놀로지 공동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는 “벨로다인 라이더 센서는 교통망 안전과 효율을 높인다는 회사 사명을 구현하도록 돕는다는 점에서 최우선 선택지였다”고 밝혔다. 그는 “벨로다인 라이더 센서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낮이나 밤이나 날씨나 조도에 관계없이 교통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수집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힘입어 시 정부가 우리 솔루션을 활용해 출퇴근 시간을 최적화하고 안전과 계획을 개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존 바라드 벨로다인 라이더 경영기획 부사장은 “블루시티 테크놀로지는 지능형 교통 시스템 업계의 선두주자로 부상하고 있다”며 “블루시티가 벨로다인 라이더 센서를 혁신적으로 채용해 교통 네트워크에 대한 상세 정보를 제공하기로 함으로써 스마트 인프라에 새 시대를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교차로를 지나는 도로 사용자와 교통 정체를 실시간으로 정확히 감지함으로써 블루시티가 보다 지능적이고 효율적이며 안전하고 효과적인 교통 시스템을 구축해 시민의 삶을 개선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서해 공무원 피격’ 저지른 北 “南이 주민 관리 못했어”
지난달 서해상에서 우리나라 공무원이 피격당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자기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고 30일 주장했다. 이날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에서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비루스(코로나19)로 인해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수역(북방한계선, NLL)에서 자기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남측 주민이 어떤 의도로 우리측 수역에 불법 침입했는지도 모르고, 단속에까지 즉각 응하지 않은 상황에서 군인들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 하는 것은 남측에서도 불 보듯 헤아릴 수 있는 뻔한 이치”라며 “우리 군인이 부득불 자위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항변했다. 아울러 북한은 “그때부터 우리는 서해 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안타깝게도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 보수단체에는 “국민의힘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은 계속 만행이니, 인권 유린이니 하고 동족을 마구 헐뜯는데 피눈이 돼 날뛰는가 하면 이번 사건을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