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7.0℃
  • 흐림서울 25.5℃
  • 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29.0℃
  • 박무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8.9℃
  • 박무제주 29.0℃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의원실통신

‘최숙현 청문회’ 열렸지만···가혹행위 핵심 가해자 불출석

최 선수 父 “딸이 가장 힘들어 한 건 자기 말을 귀담아 듣는 사람이 없다는 것”

고 최숙현 선수의 사망과 관련한 국회 청문회가 22일 열렸으나, 핵심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감독, 장윤정 주장, 안주현 운동처방사 등은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았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화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를 열었다. 이날 자리에는 가혹행위를 인정한 김도환 선수,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기홍 대한체육회장 등이 참석했다.

 

도종환 문체위원장은 불참자들에 대해 “동행명령을 집행 중인데 안주현, 김규봉 두 사람은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동행명령을 거부할 경우에는 국회 증언감정법 제13조에 의거해서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돼 있기 때문에 고발조치를 요구했기에 이는 양당 간사와 협의해 추후 조치방안을 결정하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동안의 체육회의 쇄신과 혁신을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다시금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고인에 대한 애도의 뜻을 밝혔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문회에 출석한 김도환 선수에게 “김 선수가 중학교 2학년 때부터 김 전 감독이 뺨을 때리고 로우킥 형태로 발을 차고 술 취해 때리거나 ‘선배니까 대신 맞으라’고 상습적으로 폭행해 왔나”고 물었다. 이에 김 선수는 “맞다”고 답했다.

 

임 의원은 “안씨에게 폭행을 교사해 안씨가 1시간 이상 선수들에 폭행을 가했고 김 전 감독은 옆에서 지켜보고 있었다. 맞나”라고 묻자 김 선수는 “맞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한체육회의 선수인권보호시스템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이기홍 대한체육회장에게 “스포츠인권센터에는 여성·아동폭력피해 중앙지원단 원스톱지원센터를 구축하겠다고 홍보하고 있는데 실제로 적용된 적이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 회장은 “인력이 부족하다”며 “직접적인 조사를 조사관 3명이 하다 보니 어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오후에 이어진 청문회에서 박석원 대한철인3종협회장은 “2월 14일 최숙현 선수에게 가해진 폭행 및 폭언을 처음 알았다”며 “당시 폭행 보고를 듣고 일단 경찰 수사가 이뤄지면 그걸 지켜보자는 입장이었다. 이렇게 위중한 일인지 제대로 알지 못했다, 대처가 굉장히 미흡했”며 잘못을 인정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를 지켜본 고 최숙현씨의 아버지 최씨는 “(최 선수의)2차 피해가 심각하니 빨리 조치를 해달라는 간곡한 부탁에도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담당자는 참고인이 전화, 문자도 안 받는다는 식으로 대응했다”며 “숙현이가 가장 힘들어 한 부분이 자기 말을 귀담아 듣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