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2 (월)

  • 맑음동두천 6.2℃
  • 흐림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9.8℃
  • 구름많음대전 11.5℃
  • 흐림대구 12.8℃
  • 울산 12.9℃
  • 흐림광주 12.6℃
  • 부산 13.6℃
  • 흐림고창 12.0℃
  • 제주 16.4℃
  • 맑음강화 7.0℃
  • 구름조금보은 9.2℃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2.9℃
  • 흐림경주시 12.4℃
  • 흐림거제 13.6℃
기상청 제공

글로벌뉴스

P&G와 IOC, 월드와이드 올림픽 파트너십 계약 2028년까지 연장키로

P&G와 IOC가 평등과 포용성, 환경 지속 가능성, 지역사회에의 봉사 등 분야에 걸쳐 사상 최초로 시민 차원에서의 파트너십을 맺고 실행에 옮길 것을 약속

URL복사

 

 

(평화데일리뉴스) 2020년 도쿄 올림픽을 1년 앞두고 프록터 앤 갬블과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추후 4년간에 걸쳐 올림픽과 패럴림픽 행사에 대한 P&G의 결의를 재확인했다.

10년에 걸쳐 보다 나은 삶과 세상을 만든다는 두 조직이 공유해온 가치와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해 P&G와 IOC는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까지 평등과 포용성, 환경 지속 가능성, 지역사회에의 봉사 등 분야에 걸쳐 사상 최초로 시민 차원에서의 파트너십을 실행에 옮기기로 했다. 이에 더해 P&G는 IPC와 패럴림픽 경기 광고 프로그램 감독하에 사상 처음으로 IOC-IPC 장기협력 계약에 근거해 국제패럴림픽위원회와 패럴림픽에 대한 글로벌 마케팅 권한을 따냈다.

P&G의 최고브랜드책임자 마크 프리처드는 “10년 동안 IOC의 최고 파트너 회사로서 우리는 그간 우리가 성취해낸 업적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향후 10년을 앞두고 있는 지금 우리는 올림픽 행사에 대한 스폰서십을 보다 높은 사회적 영향력으로 전환시키고자 하는 기회와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 올림픽 정신에 따라 우리는 평등과 포용성, 환경 지속 가능성, 지역사회에의 봉사 등 분야에서 보다 긍정적인 변화를 유발시키는 데 우리의 파트너십을 활용하고자 한다. 우리는 앞으로 개최될 네 건의 행사를 그러한 목표의 진척 정도를 점검하는 기회로 활용하고 그럼으로써 의미 있는 유산을 남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P&G는 IOC에 있어 진정한 파트너 역할을 해왔고 올림픽 정신을 떠받치는 데 중요한 기여를 한 회사이다. 2020년 도쿄 올림픽을 한 해 앞두고 있는 이 시점에 P&G와 2028년까지 계속 파트너십을 유지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 앞으로 우리는 보다 분명한 목적을 갖고 있는 이니셔티브에 우선순위를 부여해 스포츠를 통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든다는 IOC의 비전을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P&G는 글로벌 파트너로서 2020년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 행사를 지원할 것이며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과 2024년 파리 올림픽 및 패럴림픽,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및 패럴림픽 행사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서해 공무원 피격’ 저지른 北 “南이 주민 관리 못했어”
지난달 서해상에서 우리나라 공무원이 피격당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자기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고 30일 주장했다. 이날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에서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비루스(코로나19)로 인해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수역(북방한계선, NLL)에서 자기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 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남측 주민이 어떤 의도로 우리측 수역에 불법 침입했는지도 모르고, 단속에까지 즉각 응하지 않은 상황에서 군인들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 하는 것은 남측에서도 불 보듯 헤아릴 수 있는 뻔한 이치”라며 “우리 군인이 부득불 자위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항변했다. 아울러 북한은 “그때부터 우리는 서해 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안타깝게도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 보수단체에는 “국민의힘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은 계속 만행이니, 인권 유린이니 하고 동족을 마구 헐뜯는데 피눈이 돼 날뛰는가 하면 이번 사건을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