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6.1℃
  • 박무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6℃
  • 박무광주 29.3℃
  • 박무부산 28.3℃
  • 흐림고창 28.8℃
  • 박무제주 30.3℃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동아시아탐방

문 대통령, 이인영 통일부 장관 임명 재가···임기 바로 시작

별도 취임식 없이 바로 업무 시작···“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 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 이인영 신임 통일부 장관은 이날부터 별도 취임식 없이 업무에 돌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공지를 통해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11시 45분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임명을 재가했다”며 “이 장관의 임기는 오늘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지난 24일 전체회의에서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이 장관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미래통합당은 “청문회를 전후해 여러 차례 자료를 요구했지만 후보자가 거부했다”며 불참 사유를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2시에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해 곧장 업무를 시작했다. 이 장관은 취임식 대신 문자메시지로 직원들에게 “전략적 행보로 대담한 변화를 만들고, 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이 되자”며 취임 인사를 전했다.

 

이 장관은 첫 출근에서 취재진들에게 “(남북) 상황이 민감하고, 절박하기도 한데 의례적 취임식을 하는 게 좀 번거롭다고 생각한다”며 “제 스타일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담한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임기응변으로 대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략적으로 행동할 필요가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장관은 가장 시급한 과제로 남북 대화 재개를 꼽았다. 그는 “남북 간 대화를 복원하고 인도적 협력은 즉각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하며, 그 과정에서 신뢰를 만들어 그동안 남북이 약속했던 것을 이행하는 과정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