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8.4℃
  • 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7.6℃
  • 박무광주 27.0℃
  • 박무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7.7℃
  • 박무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4.4℃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6.5℃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평화정치

서울시 "수돗물에 유충 없다"…신고 73건 모두 외부요인으로 결론

서울 수돗물에서는 우려와 달리 깔따구류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분석 결과를 서울시가 제시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28일 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최근 수돗물 유충 사태와 관련해 그간의 추진사항과 조사결과 및 향후 대응계획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유충의 발견장소, 생물종 분석 결과, 정수센터 및 배수지 현장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수돗물 정수과정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으며 유충 발생 민원은 외부 요인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은 지난 14∼26일까지 총 73건이 들어왔다.

 

시는 지난 16∼17일 환경부 합동 조사, 22일 자체 민관 합동 조사로 6개 정수센터 안전성을 점검했다.

 

아울러 유충 민원이 들어온 곳에서 받은 수돗물을 서울물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분석했고, 현장에서 유충 시료를 확보한 경우에는 국립생물자원관에 종 분석을 의뢰한 다음 수돗물과의 연관성 여부를 판별했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정수센터의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인천과 달리 모두 완전 밀폐형이며, 방충망과 벌레 유입방지 시설도 잘 정비되어 있었다. 또한, ´16년부터 도입한 국제식품안전경영시스템(ISO22000) 위생관리기준을 충족해 활성탄지의 내․외부 환경 모두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었다는 것이 조사단의 점검 의견이었다.

 

시는 안전성 확인과 별개로 시민 불안 해소를 위해 정수센터 입상 활성탄지 상시 모니터링 체계 구축, 관망 관리 시스템 고도화와 전문 인력 확충, 유충 민원 가구에 대한 신속한 역학조사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