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4.8℃
  • 서울 29.1℃
  • 흐림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2.9℃
  • 연무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0.7℃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4℃
  • 흐림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30.2℃
  • 구름많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금융위-금감원장, 사모펀드 피해 사태에 “재발 방지할 것”

라임과 옵티머스펀드 등 사모펀드 손실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현 금융감독원장이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은 위원장은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모펀드 손실사태에 대해 “대형마트에서 사과를 샀는데 먹어보니 썩은 사과면 그 사과를 산 고객에게 잘못이 있다고 할 수 있는가”라며 대책을 묻자 “판매사가 거기에 상승한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은 위원장은 “고위험 금융상품 운용과 판매에 관련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약 1만 개 사모펀드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도 실시해 건전한 시장 발전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현 금감원장은 “관리감독을 담당하는 금감원장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감독과 검사업무를 강화하고 금융위와 제도 개선을 추진해 재발 방지에 힘쓸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원장은 “라임 무역금융펀드 관련해서 100% 배상을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권고했다”며 “이게 ‘권고’이기 때문에 그걸 판매사들이 무시한다고 해도 저희가 직접적으로 제재하거나 징계할 방법은 없다”고 하소연했다.

 

다만 윤 원장은 “금융회사 위법행위나 부당행위가 발견되면 엄중한 제재조치를 내리겠다”며 “투자자들에게는 신속하고 공정한 피해 구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