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4.8℃
  • 서울 29.1℃
  • 흐림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2.9℃
  • 연무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0.7℃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4℃
  • 흐림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30.2℃
  • 구름많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CEO인터뷰

“회원님들이 당당하게 대접받으며 골프를 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습니다”

한국시니어골프협회 조정영 회장 취임

 

이제 한국 골프의 위상을 세계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경주, 박세리 선수로부터 시작된 쾌거에서부터 최근에도 한국 골퍼들이 전 세계의 챔피언들과 경쟁 중이다. 그런데 이제 골프도 많이 대중화되었고 또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시니어층들도 즐길 수 있는 스포츠가 되었다. 실제 대한골프협회가 2018년 발간한 <한국 골프지표>에 따르면, 국내 골프 활동 인구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연령층은 전체의 22%로 50대가 1위이다. 또 50대 이상의 골프 인구를 합하면 48%로 절반에 육박한다. 그만큼 시니어들의 골프 사랑이 대단하다는 이야기다. 지난 2010년에 결성된 (사)한국시니어골프협회는 국내 아마추어 최초의 골프클럽이다. 최근 조정영 회장이 취임하면서 향후 시니어 골프에 새로운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신임 회장단은 부회장 이하 모든 임원들이 똘똘 뭉쳐 단결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남다른 기대감을 부르고 있다.

 

주변인들의 강력한 지지로 회장 취임 결심

(사)한국시니어골프협회(이하 ‘시니어골프협회’)는 지난 10년간 국내 골프의 대중화된 고령화 사회에 대응해 올바른 골프문화를 선도한 단체다. 전국적인 각종 대회 및 행사를 유치해오기도 했다. 무엇보다 아카데미의 도입과 테마교육을 통해 꿈나무 육성 및 우수 선수를 발굴, 육성했다. 이렇게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가운데 조정영 회장의 취임는 남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다. 사실 애초에 조 회장은 회장직에 오를 생각이 전혀 없었다. 그는 늘 평소 스타일 그대로 백의종군하며 뒤에서 후배들을 도와주기를 즐겨한다. 거기다가 독불장군식 조직 운영을 좋아하지 않아 어딘가에 나서는 것도 꺼린다. 하지만 이번 시니어골프협회만은 백의종군을 하려고 해도 할 수 없는 상황이 펼쳐졌다. 코로나19 사태로 다들 힘겨운 상황에 놓여있기 때문에 조정영 회장이 나서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 됐다. 더군다나 부회장들과 임원들이 적극 도와주겠다고 나서는 바람에 용기를 가지고 신임회장으로 취임했다.

 


“일단 저를 믿어주시고 회장으로 취임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신 여러 후배님들, 임원님들, 회원님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마도 그분들의 지원과 결의가 없었다면 저는 결코 회장직에 오를 수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올랐다고 하더라도 제대로 수행을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저희 시니어골프협회는 무엇보다 회원 중심의 조직입니다. 따라서 군림하는 협회가 아닌 회원님을 위한 협회입니다. 제 체력이 다하는 날까지 낮은 자세로 봉사하며 회장직을 수행해 내겠습니다.”
조정영 회장은 태권도계 내에서는 많은 사람이 인정하는 지도자급 인물이다. 대한태권도협회 부회장, 국민생활체육전국태권도연합회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경희대학교 체육대학원 CEO 골프대회 협력단장 겸 교수, 국회의원 태권도 연맹 홍보대사를 역임했다. 또 한국체육대학교 홍보위원이며 세계 태권도 창무관 중국 총재이기도 하다. 태권도 업계에 있다면 조정영 회장을 모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는 중학교 시절부터 태권도를 해서 서울의 명문대에서 태권도와 스포츠 산업을 전공했다. 선수 생활을 마친 후에는 대한민국 태권도를 발전시키고 세계적인 위상을 위해 온 몸을 던져 봉사했다. 물론 지금도 태권도 분야에 관여를 하고 있지만, 이제 골프의 매력에 푹 빠져 그간 뒤에서 시니어골프협회의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 현재 대한골프전문인협회 부회장이자, 중국 창무체육발전유한공사 총재, 한·베경제문화협회 스포츠 교류 위원장을 하면서 중국 및 베트남과의 스포츠 교류에도 큰 힘을 보태고 있다. 

 

철저하게 ‘신뢰’를 바탕으로 인간관계 구축
그렇다면 조 회장의 골프 사랑은 어느 정도일까?


“부킹이 되면 마치 명절이 오고 있는 것처럼 즐겁습니다. 필드에 나가기 하루 전날이면 설레서 가슴이 두근거릴 정도죠. 비가 오나 눈이 와도, 설사 태풍이 온다고 해도 캔슬이란 없습니다. 골프는 시니어들이 건강을 지키기에도 좋고 무엇보다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스포츠라는 장점이 있습니다. 제가 그간 시니어골프협회를 뒤에서 도와준 것도 바로 이런 골프에 대한 사랑 때문이라고 할 수 있겠죠.”
하지만 조 회장은 골프의 재미를 넘어 골프가 매우 과학적이면서도 정직한 운동이라는 점 때문에 매료되었다고 한다. 자신의 실력을 숨길 수가 없다는 것. 또한 자신이 노력한 만큼 실력이 성장하기 때문이다.  
또 골프는 ‘비즈니스의 꽃’이기도 하다. 서로 필드를 오가며 함께 골프를 치다 보면 비즈니스도 자연스럽게 이뤄지고, 또 상대방의 성격이나 스타일도 알 수 있다. 무엇보다 골프는 ‘신뢰’ 그 자체이기도 하다. 그 어떤 경우가 있더라도 상대방과의 골프 약속을 어겨서는 안 된다. 이렇게 약속을 지키는 과정에서 상대방의 인성도 알 수 있다는 것. 실제 후문에 따르면, 조 회장은 장모님께서 돌아가시는 날도 골프 약속을 지켰다고 한다. 35년간 장모님을 지극 정성으로 모시며 간호해왔지만, 마침 돌아가시는 날이 외국 클라이언트와 골프 약속을 했던 날. 하지만 조 회장은 서둘러 장례식을 치르면서도 잠시 골프를 치고 온 뒤 다시 돌아와 충실하게 상주 역할을 했다. 주변에서는 그의 이런 모습을 보면서 ‘신뢰 하나만큼은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칭찬했다고 한다. 
이렇게 골프에 대한 나름의 철학으로 무장했기에 이번 시니어골프협회 회장직에서도 꼭 하고 싶은 것이 있다고 한다. 그것은 바로 회원들이 골프장으로부터 제대로 대접 받으면서 골프를 즐길 수 있게 하겠다는 것.
“사실 골퍼들이 돈 내고 골프를 치지만 여전히 골프장이 갑의 위치에 서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런 모습은 골퍼들과 골프장 모두에게 좋지 않습니다. 앞으로 시니어골프협회가 나서서 이런 모습을 시정하고 골프장과 상생의 관점에서 우리 회원님들께서 제대로 대접받으면서 골프를 칠 수 있도록 하려고 합니다. 회원들이 최대한 편안하게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하는 시니어골프협회를 만드는 것이 제일 첫 번째 사명이자 제가 해야 할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번 시니어골프협회장에 취임하게 된 배경에는 주변의 여러 도움이 결심에 큰 도움이 됐다. 고기능성 골프웨어로 유영한 애플라인드 사장님이나 대형골프용품회사 등도 조정영 회장이 나선다면 두 팔 걷어붙이고 도와주겠다고 제안했던 것. 

 

시니어 회원들의 즐겁고 행복한 골프 인생을 위해

“시니어골프협회가 회원님들의 신망을 두텁게 받기 위해서는 각종 골프용품에 대한 혜택도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한번을 치더라도 좋은 제품, 좋은 의류 등을 착용하고 임하면 게임을 훨씬 더 즐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협회 차원에서 다양한 회사들과 협의를 해서 회원님들에게 많은 혜택이 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시니어골프협회는 골프 꿈나무 양성에도 열심이다. 현재 경희대총장배, 용인대 총장배 골프대회를 유치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각 대회의 역사는 20년이 넘었지만, 10년 전부터 시니어골프협회가 유치해 대회를 주관한다. 결국, 시니어골프협회는 골프 꿈나무에서 시니어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국내 최초의, 최대의 골프클업이 아닐 수 없다.
“100세 시대를 온전히 즐기기 위해서는 100세 시대까지 해야 할 취미가 있어야 합니다. 그저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면 정신 건강에도 좋지 않고 주변의 가족이나 친지들에게도 폐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향후 시니어골프협회가 시니어들의 행복한 인생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려고 합니다. 특히 이제 전국 조직으로 우뚝 서서 지회장님들이 각 지역을 관리하면서 보다 차원이 높은 협회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습니다. 지금보다 더 많은 회원님들이 즐겁고 행복한 골프 인생을 살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우리나라는 이미 ‘초고령사회’로 가는 길목에 들어섰다. 우리 사회가 그나마 좀 더 건강해지고 활력 넘치는 사회가 되기 위해서는 시니어부터의 삶이 건강하고 활력이 넘쳐야 한다. 그런 점에서 시니어골프협회에 기대가 되는 바가 매우 많다. 조정영 회장에게도 그만큼 회원들의 많은 기대가 쏠리는 것도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한 평생 신뢰를 지키며 살아온 그의 삶을 본다면, 앞으로 그가 전진해나갈 행보도 어렵지 않게 예상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한국시니어골프협회의 조정영 회장 이하 모든 회원과 임직원들이 하나가 되어 걸어가길 바라마지 않는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