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4.7℃
  • 박무서울 27.7℃
  • 흐림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4.1℃
  • 구름많음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2.0℃
  • 박무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31.8℃
  • 구름조금제주 33.3℃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30.3℃
  • 흐림금산 30.8℃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전국방방곡곡

인권위, ‘성추행 의혹’ 박원순 전 서울시장 직권조사 결정

국가인권위원회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한 의혹을 직권으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30일 제26차 상임위원회에서 직권조사 계획안을 비공개로 심의해 이같이 의결했다.

 

‘직권조사’는 인권위가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 요소가 없다고 판단하면 피해 당사자 등으로부터 진정이 없어도 직권으로 조사하는 조사형태다.

 

이날 상임위원회는 최영애 인권위원장, 정문자(더불어민주당 추천)·이상철(당시 자유한국당 추천)·박찬운(대통령 지명) 인권위 상임위원이 참석했다. 상임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한 구성위원 4명 중 3명 이상이 찬성하면 안건을 의결한다.

 

인권위 관계자는 “박 전 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 서울시의 성희롱 등 피해에 대한 묵인 방조와 그것이 가능했던 구조, 성희롱 등 사안과 관련한 제도 전반에 대해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개선방안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라며 “또 선출직 공무원에 의한 성희롱 사건 처리절차 등도 함께 살펴볼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여성단체들은 지난 28일 서울시의 진상조사를 거부하고 인권위에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