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4.7℃
  • 박무서울 27.7℃
  • 흐림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4.1℃
  • 구름많음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2.0℃
  • 박무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31.8℃
  • 구름조금제주 33.3℃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30.3℃
  • 흐림금산 30.8℃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전국방방곡곡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결사 반대"···민·관·정 합동 기자회견

광명시 지자체와 시민, 정치인들이 한데 모여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백지화를 촉구했다.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와 박승원 광명시장,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임오경·양기대 국회의원 등 광명시민과 정치권 인사들이 31일 국회 소통관에 총출동해 기자회견을 열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차량기지가 이전되어도 KTX 경부선 등 선로가 남아 민원은 해결될 수 없으며 민원을 광명시에 전가해 구로구 민원을 해결한다는 발상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소음·분진·지역단절의 민원은 고스란히 광명시로 옮겨오며 주요 산림축인 구름산과 도덕선 훼손이 불 보듯 뻔하고, 예정지 인근의 노온정수장 오염은 광명·시흥·부천·인천시민 100만 명의 생명권을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6년 KDI의 권고사항도 무시하고 철도건설 기본계획을 고시하기로 하는 등 2026년까지 차량기지 광명 이전 계획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모인 광명시민, 광명시민사회단체, 광명시, 정치인들은 국토교통부의 차량기지 이전 강행은 아무런 명분도, 타당성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은 원천 무효이며 우리는 한 마음 한 뜻으로 결사 반대한다”며 “우리의 요구는 단 하나,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전면 백지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논란의 쟁점인 구로차량기지는 지난 1974년 1호선이 개통하면서 구로동 일대에 조성된 차량기지다. 차량기지 조성 당시 구로구는 서울 외곽에 속했으나, 현재는 소음·진동·도시단절 등의 원인이 됐다.

 

이에 구로구민들은 차량기지 이전을 요청했고 현재까지 이어진 셈이다. 그러나 광명시는 구로구 민원을 광명시로 전가하려 든다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