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17.8℃
  • 구름많음대전 16.3℃
  • 구름많음대구 16.7℃
  • 울산 17.8℃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6.9℃
  • 맑음제주 21.9℃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14.4℃
  • 구름많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9.4℃
  • 구름조금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20.0℃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기업 72%는 “코로나19로 경영악화”···4곳 중 1곳은 폐업 우려

기업 531곳 대상 설문조사···제조업 52.0% “코로나 때문에 문 닫을 것”

URL복사

전체 기업의 72%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영 악화를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4곳 중 1곳은 연내 파산이 우려되기까지 하는 상황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기업 531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실제 경영환경이 악화됐는지를 물은 결과 72.0%가 그렇다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3일 밝혔다.

 

72%는 세부적으로 ▲매우 그렇다 28.1% ▲그런 편이다 43.9%로 경영 악화를 토로했다.

 

분야별로는 ▲제조업 86.0% ▲식음료 81.3% ▲전자.반도체 80.8% ▲공연.문화.예술.스포츠 80.0%, 여행.숙박.항공 분야는 무려 100%에 달했다.

 

기업 4곳 중 1곳은 연내 파산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하반기 도산 가능성이 있는지’라는 질문에 대한 답으로 ▲매우 그렇다 6.3% ▲그렇다 19.6%, 도합 25.9%가 긍정했다.

 

도산 걱정의 배경 1위는 코로나19였다. 53.4%가 ‘코로나 직격타’라고 응답했고, 43.6%는 코로나 이전부터 경영사정이 안 좋았는데 코로나 사태 이후 회생 가능성이 사라졌다고 답했다. ‘원래부터 도산 위기’라고 답한 기업은 0.8%였다.

 

한편,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진행, 기업회원 531명이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25%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국토부, 도시미관+행복주택 방치된 건축물 정비로 동시해결
공사중단 상태로 방치돼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보행자 통행안전을 위협하는 건축물들이 청년 등을 위한 행복주택, 생활SOC로 탈바꿈된다. 국토교통부는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 정비사업’의 촉진 및 활성화를 위해 제6차 선도사업 대상지로 본 사업 4곳, 예비사업 4곳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국토부는 공사가 중단된 기간이 2년 이상인 건축물을 대상으로 지난 7월 14일부터 한 달간 지자체 공모를 통해 접수된 10개 대상지에 대한 현장조사와 사전검토를 시행했다. 공정성 확보를 위해 외부 전문가 중심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공익성, 사업성, 이해관계자 및 지자체의 추진의지, 사업용이성, 계획의 연계성 등을 종합 평가해 대상지를 선정했다.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대상지는 방치건축물의 구조·안전 등의 상태, 주변 개발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적의 정비모델을 반영한 선도사업계획 수립을 국토교통부가 지원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자체와 협의해 위탁사업자 또는 사업대행자인 개발주체로도 직접 참여할 수 있으며, 건축주에 대한 컨설팅 제공 등을 통해 건축주가 스스로 재개할 수 있도록 지원도 하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5년 동안 1~5차 선도사업 대상지 27곳을 선정한 이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