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5.9℃
  • 흐림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조금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4.9℃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민주당, 윤리감찰단 통해 이상직·윤미향·김홍걸 줄줄이 조사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소속 의원과 지자체장 등의 일탈을 감시하는 윤리감찰단을 출범시켰다. 감찰단의 첫 타깃은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의혹’ 윤미향 의원,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 이상직 의원, ‘재산축소 신고 의혹’ 김홍걸 의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리감찰단의 단장은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지낸 최기상 의원이 맡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 의원에 대해 “민주당의 공수처 역할을 하면서 부정부패와 젠더·폭력 등의 문제를 법적·도덕적·윤리적 관점에서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윤리감찰단은 민주당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성추문 사건을 계기로 신설을 약속한 기구다. 지난 7월 당 최고위원회의가 신설 방침을 밝힌 이후 약 두 달 만에 신설된 것이다.

 

이 대표는 윤리감찰단을 향해 “윤리감찰단이 당헌당규와 사회상규,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독립적으로 업무 처리함으로써 당 구성원의 윤리확립하고 당의 실리 높이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최 의원은 판사 시절 4대강 보 침수 피해자 재판, 이명박 정부 당시 불법사찰 피해자 재판 등을 맡았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엔 미쓰비시중공업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리기도 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노조, 근거없는 주장으로 회사 생존건 위협”
이스타항공의 내흉이 깊어지고 있다. 노조는 최근 대량해고의 책임이 있다고 하는 반면 사측은 노조가 회사를 파멸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이스타항공 경영진과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량해고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며 수차례 집회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로 인해 이 의원은 민주당 윤리감찰단 조사대상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24일 “더이상 조종사노조의 허위날조를 용인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실날같은 회생 가능성을 짓밟고 회사를 파멸로 내몰고 있는데, 법이 허용하는 민형사상 모든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전대미문 위기에 빠지면서 경영진의 무능으로 삶의 터전까지 잃게 된 이스타 가족들에 대한 죄책감이 있다”며 “회사를 이 지경으로 경영해온 터에 무슨 염치로 반박하느냐는 자책감 때문에 인내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만약 매각을 염두에 두었다면 오히려 회사의 가치를 더 올리려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도 가치를 낮춰 매각하려 했다는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아 반박할 가치조차 없다”고 말했다. 최 대표의 발언은 노조가 ‘경영진이 이스타항공 매각을 계획하고 회사의 가치를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전국방방곡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