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14.6℃
  • 구름많음강릉 15.7℃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5.0℃
  • 구름조금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6.3℃
  • 맑음부산 16.3℃
  • 구름조금고창 14.0℃
  • 구름조금제주 16.6℃
  • 맑음강화 13.9℃
  • 구름조금보은 12.1℃
  • 맑음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6.2℃
  • 구름조금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글로벌뉴스

김정은 “문재인-남녘 동포들에 미안”···공무원 피격사건에 공식 사과

URL복사

 

지난 22일 발생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공식 사과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북한이 사건과 관련한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서 실장은 “25일 오전 북측에서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북한 노동당 중앙위 명의의 통신에서 북한은 22일 저녁 황해도 강녕군 연안에서 정체불명의 인원 1명이 우리쪽 영해 깊이 불법침입했다가 우리 군인에 의해 사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고 알렸다.

 

북측은 시신을 불태웠다는 의혹에는 “소각한 것은 부유물이었다. 정체불명 침입자는 없었다”고 항변했다.

 

이어 국방부와 브리핑과 정부 발표 등에 대해 “우리는 귀측 군부가 무슨 증거를 바탕으로 우리에게 불법 침입자 단속과 단속과정 해명에 대한 요구 없이 일방적 억측으로 만행, 응분의 대가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가 강한 어휘를 골라 쓰는지 커다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햇다.

 

북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함께 전했다.

 

통지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가뜩이나 비루스(바이러스) 병마의 위협에 처한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한국·민주노총 “노조법 개정안 개악 시도 묵과 않는다” 중단 촉구
정부가 국회에 노조법 개정안을 제출한 가운데,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정부의 노조 혐오 노동법 개악 시도를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21일 개정 중단을 촉구했다. 이날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개정안은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의 국제노동기준에 크게 못 미치고, 오히려 훼손하는 내용”이라며 “사용자의 요구를 수용하기 위한 노동 법안이 되고 말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대 노총은 “코로나19 사태는 하국사회에서 노동자가 처한 상황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며 “노동기본권은 노동자들에게 자신의 삶과 권리를 지킬 수 있는 최소한의 방어장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ILO 핵심협약은 즉각 비준돼야 한다”며 “그러나 이를 빌미로 사용자 이익을 더 강화하기 위해 노동자의 권리를 오히려 훼손하는 노동법 개악이 강요돼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앞서 정부는 이번 정기국회에서 결사의 자유 등에 관한 ILO 핵심협약 3개를 비준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등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개정안은 해고자나 실업자, 소방공무원도 노조에 가입을 허용한다는 내용이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축하서신과 답신에 드러난 속내
지난 7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일본 정치를 좌우했던 아베 총리가 퇴임한 후 제99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정치의 전면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또다른 일각에서는 그런 기대를 하기란 무리라는 말도 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정책 기조를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과거와 같은 긴장 상태가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대두되고 있다. 일단 자신이 정치의 전면에 나선 만큼, 뭔가 ‘변화의 바람’은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또하나의 변수가 있다. 바로 한중일 정상회담이다. 일본은 미국과 전통적인 우방이지만, 그렇다고 중국 관계도 포기할 수 없는 입장에 있다. 코로나19사태가 본격화되기 이전부터 계속해서 시진핑 주석의 일본 방문을 추진했던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스가 총리의 등장과 한일관계, 향후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우리는 ‘친구’, 일본은 ‘이웃’이라 호칭 지난 9월 21일 스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축하 서신에 답신을 보냈다. 청와대는 이 사실을 전하면서 “스가 총리가 답신에서 문 대통령의 축하 서신에 대해 감사를 표한 뒤 양국이 중요한 이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