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7.6℃
  • 박무서울 13.2℃
  • 박무대전 12.4℃
  • 맑음대구 12.4℃
  • 구름조금울산 16.1℃
  • 박무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8.0℃
  • 맑음강화 12.5℃
  • 구름조금보은 6.3℃
  • 구름조금금산 7.7℃
  • 구름많음강진군 15.4℃
  • 구름조금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의원실통신

유상범 인권위원장, 국민의힘 인권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개최!

URL복사

 

유상범 국민의힘 인권위원장은 14일 오전 11시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인권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 개최했다. 수여식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인권위원회 부위원장 및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인권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19대 국회의원을 역임하면서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정치’를 실천해온 문정림 前 의원과 前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역임하고 탈북자로서 북한의 반인권적 실상을 세계에 알리고, 다양한 저술 활동 등을 통해 북한 인권 개선에 노력해온 태영호 국회의원이 임명됐다.

 

아울러, 인권위원회 위원으로는 교수·법조인·의료인·정계인사 등 인권정책 전문가와 다양한 분야에서 인권 활동을 위해 애써온 인사들로 구성됐다.

 

한편, 국민의힘 인권위원회는 인권침해 사안에 대한 진상조사 및 대책 수립, 인권신장을 위한 당의 정책 수립 및 추진, 인권관계 법령·제도 연구 및 개선, 공권력 남용 행위에 대한 조사, 기타 인권관련 사항 및 법률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그동안 당 인권위원회는 인간적으로 가지는 기본적 인권을 보호하고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고자 여성, 장애인, 탈북자, 다문화 가정 등 사회적 약자의 권익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

 

유상범 인권위원장은 수여식 후에 “지난 수십년간 대한민국 발전과정에서 인권이라는 것은 진보의 전유물로 보수를 압박하는 수단으로 작용했다”며 “지난 문재인 정부 3년을 돌이켜보면 헌법적 가치가 아닌 정치적 목적을 위한 인권을 내세웠다”고 밝혔다. 이어 “인권위원회가 인권 분야의 다양한 아젠다를 발굴하고 사회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를 철저히 감시하여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축하서신과 답신에 드러난 속내
지난 7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일본 정치를 좌우했던 아베 총리가 퇴임한 후 제99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정치의 전면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또다른 일각에서는 그런 기대를 하기란 무리라는 말도 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정책 기조를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과거와 같은 긴장 상태가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대두되고 있다. 일단 자신이 정치의 전면에 나선 만큼, 뭔가 ‘변화의 바람’은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또하나의 변수가 있다. 바로 한중일 정상회담이다. 일본은 미국과 전통적인 우방이지만, 그렇다고 중국 관계도 포기할 수 없는 입장에 있다. 코로나19사태가 본격화되기 이전부터 계속해서 시진핑 주석의 일본 방문을 추진했던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스가 총리의 등장과 한일관계, 향후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우리는 ‘친구’, 일본은 ‘이웃’이라 호칭 지난 9월 21일 스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축하 서신에 답신을 보냈다. 청와대는 이 사실을 전하면서 “스가 총리가 답신에서 문 대통령의 축하 서신에 대해 감사를 표한 뒤 양국이 중요한 이웃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
광주서부교육지원청, '학생 자살 예방 위한 긴급 협의회' 실시
광주서부교육지원청이 서부 관내 전체 고등학교 42개 교 및 특수학교 3개 교 등 총 45개 교를 대상으로 지난 23일 대강당에서 '학생 자살 예방 위한 긴급 협의회'를 실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2개 교, 23개 교로 나눠 총 2회에 걸쳐 진행됐고, 각 학교의 교감, 상담(교)사가 참석했다. 26일 서부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가정 내 불화, 고위험군 학생들에 대한 상담 지원 미흡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학생 자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이번 협의회를 추진했다. 협의회에서 특강을 진행한 서부교육지원청 박주정 교육장은 자살로 생을 마감한 아이들에 대해 안타까움과 그 아이들을 살려내지 못한 괴로움으로 마음 아파했던 지난날에 대해 언급을 했다. 이어 학생들과 가장 가까운 담임교사 및 상담교사들이 정서행동특성검사 결과 관심군(고위험군) 학생들에 대한 따뜻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또 마음보듬센터 등 전문기관과의 연계, 학교 생명 존중 교육 활성화 등을 통해 아이들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협의회에서는 학교 내 자살 예방을 위한 교육이 실시됐고, 자살 고위험군 학생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통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