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1.5℃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기술 창업 기업 위한 ‘2020 지역 소셜벤처 전환 워크숍’ 성황리 개최

URL복사

 

 

 

(데일리뉴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지난 11월 5일 세종창업키움센터에서 '2020 지역 소셜벤처 전환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대전과 세종 지역의 기술 기반의 창업 기업들을 대상으로 최근 대두되는 사회적 가치와 기술 혁신성을 가지는 소셜벤처의 전환 및 발굴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이날 발표에는 지역 성공적인 소셜벤처 상장사인 힘스인터내셔널 최경선 前 대표가 '소셜벤처 성공 사례' 특강을 진행했으며 기술 기반 소셜벤처 사례 발표로 알지티 정호정 대표, 소셜메이커 사례 발표로 공생 민노아 대표의 사례 발표가 진행됐다.

발표자 3인이 패널로 참석한 '소셜벤처 톡톡-소셜벤처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는 소셜벤처 전환을 꿈꾸는 다수의 창업 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또한 소셜벤처가 함께하는 Activity 네트워킹,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하는 1:1 소셜벤처 전환 멘토링이 실시됐다.

이 행사는 오프라인 진행과 동시에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되었으며 오프라인 참석자에게는 손소독제 제공과 모든 참석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의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준수하여 진행됐다.

대전혁신센터 김정수 센터장은 '대다수 기술 창업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소셜 미션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이 있다'며 '더 많은 창업 기업이 사회적 가치와 기술 혁신성을 가진 소셜벤처로 성장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희망, 혹은 섣부른 기대
‘미국이 돌아왔다.’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된 후 일부 국제 사회의 반응이다. 이 말은 희망과 기대가 포함되어 있다. 지난 4년간 트럼프 전(前) 대통령이 만들어 왔던 분열과 차별, 배제와 폭주의 시대가 끝나고 다시 새로운 시대가 올 것에 대한 기대감의 표현이기도 하다. 물론 바이든의 정치적 성향은 트럼프와는 확실히 다르다. 토론과 합리성에 기반한 민주당에서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훈련을 받아왔고 정치적 입지를 다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지나친 기대를 하기는 힘들다. 그는 어쨌든 ‘초강대국과 세계 패권을 원하는 아메리칸’이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희망도 있겠지만, 아무리 해도 될 수 없는 구조적인 한계도 있는 법이다. ▲ 북한 비핵화 = 우리나라의 입장에서는 북한 비핵화와 남북평화의 문제가 무엇보다 관심의 1순위가 아닐 수 없다. 또한 전문가들은 바이든이 ‘대화의 문은 언제든지 열어 놓고 있다’고 진단한다. 그러나 중요한 점은 바이든은 ‘인권’의 문제에 매우 민감한 사람이라는 점이다. 이는 바이든의 특성이라기보다 미국의 정치적 지향점이기도 하다. 실제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를 두고 ‘살인자, 폭력배에게 면죄부를 주고 있다’고 말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
부산시, 72시간 동안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봉쇄 각오”
부산시가 오는 12월 3일 수능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방역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가. 수능을 앞두고 봉쇄 수준의 방역을 시행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1일 0시부터 3단계 수준의 방역 강화를 실시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30일 부산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에 대한 지자체의 공식 대응 방침은 2단계지만, 부산의 경우 추가 조치를 통해 3단계 수준으로 대폭 강화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염 우려 시설에 대한 학생 출입 제한과 점검 인력 대폭 확대 등을 통해 12월 3일 수능시험날까지 72시간 동안 바이러스를 봉쇄한다는 각오로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예고했다. 변 권한대행은 “특단의 조치 없이는 수험생들의 안전을 지켜줄 수가 없다”면서 “코로나19 봉쇄를 위해 모두가 함께하는 시민행동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변 권한대행은 “72시간을 어떻게 버텨내는가에 따라 아이들의 미래, 부산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며 “방역은 부족한 것보다 넘치는 것이 낫다. 수험생 한 사람도 놓쳐서는 안된다는 신념으로 코로나 봉쇄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전국의 일주일 간 일일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