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6.3℃
  • 구름조금강릉 17.6℃
  • 흐림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9.4℃
  • 박무울산 20.1℃
  • 흐림광주 19.3℃
  • 박무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17.0℃
  • 흐림제주 23.7℃
  • 흐림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3.7℃
  • 구름많음금산 14.8℃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이가영' 기자의 전체기사

남한 내 ‘미국 배제’ 움직임이 시작됐다
“현재 미국은 한국에 대한 내정간섭을 하고 있으며 통일방해 책동을 더 이상 해서는 안 된다.” 최근 국내에서 미국을 ‘반통일 세력’으로 규정짓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 9월 15일 미국 대사관 앞에서는 6차 반미월례집회인 <미군철수! 평화협정실현! 한미상호방위조약 폐기! 미국규탄대회>가 열렸다. 이날 참가자들은 한결 같이 우리 민족의 문제는 우리의 힘으로 풀어야 하며, 미국이 더 이상 남북한의 통일 과정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했다. 무엇보다 지금 미국은 북한에 ‘완전한 항복’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런 상태에서 남북이 통일을 위한 하나된 행동을 하기에는 무리라고 말하고 있다. 10.4민족공동행사, 거족적 행사 되어야 범민련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은 시작 발언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에 즈음하여 문재인 정부는 민족자주의 원칙으로 우리끼리 힘을 모아나가는데 노력해야 한다. 판문점선언 이후 기대와 달리 남북관계에서 진전이 더딘 것은 문재인 정부가 한미동맹에 갇혀있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에 묶여 있기 때문이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민족자주의 원칙을 철저히 세우고 판문점선언 이행에 적극 나서야 한다.” 또한 그는